평생교육단과대 첫 모집에 미달 사태 속출

Write : 2016-09-22 16:13:01 Update : 2016-09-22 16:59:33

평생교육단과대 첫 모집에 미달 사태 속출

이화여대 학생들의 본관 점거 사태로 논란이 일었던 평생교육 단과대학의 첫 신입생 모집에서 미달 사태가 속출했습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이 각 대학이 발표한 2017학년도 수시 원서접수 자료를 집계한 결과, 평생교육단과대학으로 선정된 9개 대학 가운데 7개 대학에서 미달이 발생했습니다.

인하대 0.89대 1, 서울과기대 0.78대 1, 한밭대 0.70대 1, 부경대 0.66대 1, 동국대 0.38대 1,제주대 0.32대 1이었고 대구대는 0.15대 1에 그쳤다. 명지대와 창원대 두 곳만 미달을 면했습니다.

9개 대학 전체적으로도 0.76대 1의 낮은 경쟁률을 보였고 78개 학과 가운데 52개가 미달했습니다.

교육부가 올해 처음 도입한 평생교육 단과대학은 특성화고 등에서 직업교육훈련위탁과정을이수한 고졸 재직자나 30살 이상 성인 등을 대상으로 4년제 대학 정규 학위를 취득하게 해주는 재정지원사업입니다.

교육부는 평생학습자가 갈수록 늘고 있어 평생교육 단과대학 수요도 많을 것으로 보고 기존의 사이버대학 등과는 차별화되는 교육체계가 필요할 것으로 전망해 왔습니다.

종로학원하늘교육 측은 "극심한 취업난 등으로 대학 진학에 대한 수요 자체가 없다는 신호로 보인다"며 "굳이 평생교육단과대로 진학하지 않더라도 특성화고졸업자전형 등을 통해 정규대학·정규학과로 진학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한국어, 세계와 꿈꾸다
한국의 유산, 세계의 유산
독일인이 사랑한 한국 작가 이미륵
광복70년  미래30년 다국어 특별사이트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