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습지에서 미기록 돌말류 6종 화석 발견

Write : 2017-05-17 14:56:46 Update : 2017-05-17 15:17:54

상주 습지에서 미기록 돌말류 6종 화석 발견

경북 상주 공검지 퇴적층에서 미기록 돌말류 화석 6종이 발견됐습니다.

환경부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경북 상주 공검지 퇴적층을 2016년 9월부터 시추해 7개월 간 분석한 결과 국내에서 현생종으로 보고되지 않은 6종의 돌말류 화석을 발굴했다고 17일 밝혔습니다.

6종의 미기록 돌말류는 칼로네이스 와디·곰포네마 아시아티쿰·곰포네마 네오아피쿨라툼·피눌라리아 푸사나·셀라포라 카피타타·스타우로시라 디모파입니다.

돌말류는 규조류라 불리는 식물성 플랑크톤의 한 종류입니다.

돌과 같은 유리 세포벽을 갖고 있습니다.

돌말류는 영국, 중국 등에서 살고 있는 종으로 알려졌으나 국내에서는 발견된 적이 없습니다.

주로 물 속 암반·자갈·모래·생물체 표면 등에 붙어 서식합니다.

현재 담수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나비큘라속처럼 깃털 모양 또는 긴 타원형의 형태를 하고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들 돌말류가 발견된 상주 공검지는 환경부가 2011년 6월29일 우리나라 논습지 중 처음으로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한 곳입니다.

약 1천400년 전 후삼국시대에 벼농사를 하기 위해 인공적으로 조성된 습지입니다.

습지 퇴적층은 과거 환경 변화 파악이나 미래 환경 변화 예측을 위한 매우 중요한 연구 재료입니다.

특히 돌말류 화석은 고환경을 대변하는 대표적인 생물입니다.

연구진이 공검지 퇴적층을 분석한 결과, 500∼4천년 전 퇴적된 지층에서 돌말류가 집중적으로 출현했고, 총 103종의 돌말류가 서식했던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특히, 약 1천년 전 형성된 공검지 조사 1지점 퇴적층에서 국내 현생종으로 보고되지 않은 6종의 미기록 돌말류가 발견된 것입니다.

연구진은 6종의 미기록 돌말류 생태 특성을 볼 때 조사 지역의 과거 환경이 현재의 공검지보다 매우 얕은 물로 돼 있었고, 물의 흐름이 약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이번 연구를 계기로 6종의 미기록 돌말류를 포함한 고환경 서식 돌말류 화석 표본 500점을 제작해 국내에서 최초로 수장 보관했습니다.

현재 돌말류 화석 표본이 수장된 곳은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국내에서 유일합니다.

전세계적으로 영국 런던자연사박물관에만 1천500점의 화돌말류 화석 표본이 수장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