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세계유산 인증서 원본 7건 미확인…소재 파악중"

Write : 2017-08-08 08:21:15 Update : 2017-08-08 09:36:44

문화재청 "세계유산 인증서 원본 7건 미확인…소재 파악중"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2건뿐만 아니라 세계유산 7건의 등재 인증서 원본이 미확인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문화재청은 7일 조선왕조실록과 훈민정음이 1997년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될 당시 받은 인증서 원본을 분실해 2007년 다시 발급받았다는 사실을 파악한 뒤 유네스코 세계유산, 인류무형문화유산, 세계기록유산의 등재 인증서 원본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인증서 원본의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세계유산은 1995년부터 2000년 사이에 등재된 석굴암·불국사, 해인사 장경판전, 종묘, 창덕궁, 화성, 경주역사지구, 고창·화순·강화 고인돌 유적입니다.

문화재청은 로마자 표기법이 바뀌면서 유산의 영어 명칭이 변경돼 2007년 이들 유산의 인증서를 다시 발급받았으나, 원본은 아직 찾지 못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담당 부서에 남아 있는 자료 중에는 인증서 원본이 없었다"며 "서고 등을 더 찾아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세계기록유산 2건에 이어 세계유산 7건의 인증서 원본도 분실했을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문화재청은 중요 문서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