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과목 절대평가냐 4과목 절대평가냐"···수능 개편 시안 공개

Write : 2017-08-10 10:51:59 Update : 2017-08-10 12:25:18

"전과목 절대평가냐 4과목 절대평가냐"···수능 개편 시안 공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전 과목 절대평가, 또는 영어와 한국사에 더해 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한문 등 4과목 절대평가로 치러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교육부는 10일 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치르게 될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수능 개편은 문·이과 구분 없이 융복합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하는 2015 개정 교육과정을 반영하기 위한 것입니다.

개편 시안은 학생 진로와 적성에 맞는 학습과 선택과목 활성화, 고교 교육 내실화를 위한 수능 평가 방식 마련, 학생과 학부모의 수능 준비 부담을 낮추는 방향에 따라 마련됐습니다.

먼저, 2021학년도 수능부터는 2015 개정 교육과정을 반영해 시험 과목으로 '통합사회·통합과학'이 신설됩니다.

대신 사회탐구와 과학탐구 같은 선택과목은 기존 최대 2개 과목 선택에서 1개 과목 선택으로 줄일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학생들은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통합사회·통합과학, 선택1과목(사회탐구/과학탐구/직업탐구), 제2외국어/한문 등 최대 7과목까지 수능을 응시할 수 있습니다.

수능 출제범위는 2015 개정 교육과정상 공통과목과 일반선택 과목으로 합니다.

국어와 수학, 영어, 선택과목, 제2외국어/한문은 현재와 유사한 수준으로 출제하고, 한국사, 통합사회·통합과학은 고 1 수준으로 출제합니다.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세계화 시대에 제2외국어 교육의 필요성을 고려해 절대평가를 적용할 방침입니다.

새 정부 공약이기도 한 수능절대평가는 일부 과목 절대평가와 전과목을 절대평가하는 두 가지 안이 제시됐습니다.

먼저, 일부 과목 절대평가는 기존에 절대평가가 이뤄지고 있는 영어와 한국사에 이어 통합사회·통합과학과 제2외국어/한문 과목 등 4과목을 절대평가하는 방안입니다.

전과목 절대평가는 영어와 한국사 외에도 국어, 수학 등 7과목 모두를 절대평가하는 방안입니다.

일부 과목 절대평가의 경우, 수능 체제의 변화를 최소화해 예측 가능성이 있고, 수능 변별력 유지로 재수생 등에게 재도전의 기회가 보장된다는 장점을 갖습니다.

반면, 학생의 학습 부담은 여전해 암기식 문제풀이 등 현행 교육 문제를 해소하는데는 한계가 있고 추가 대입 개편 가능성이 있어 혼란이 계속된다는 교육 현장의 우려가 있습니다.

전과목 절대평가은 수능 부담이 줄어 학생이 진로에 맞게 학습을 할 수 있고, 일부 과목 쏠림 학습 현상을 해소해 과정중심평가가 활성화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수능 변별력이 약화돼 재수생 등의 재도전 기회가 줄고, 학생부전형 확대로 인한 내신 경쟁 과열 등의 문제가 우려됩니다.

또 변별을 위해 다른 전형요소가 확대돼 사교육 부담이 늘고, 대입 안정성이 낮아진다는 우려도 있습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교사, 학부모, 입시전문가, 대학관계자 등 의견을 수렴한 결과 대체로 수능 절대평가 방향에 대해서는 공감했지만, 적용 범위에 대해 대입 안정성 차원에서 신중한 입장이 다수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수능-EBS 70% 연계는 축소·폐지하거나 연계 방식을 개선하는 안이 제시됐습니다.

그동안 사교육비 경감을 위해 추진돼 오던 수능-EBS 70% 연계는 교과서 대신 EBS 교재 문제풀이 수업이 진행되고 해석본을 암기하는 등 학교 현장 교육이 왜곡되고 있다는 지적이 이어져왔습니다.

이에 따라 수능-EBS 연계율을 2019년부터 단계적으로 축소, 폐지하거나 연계율은 유지하되 간접연계 방식을 확대하는 등 연계방식이 개선될 것으로 보입니다.

응시규모가 줄고 있는 직업탐구 영역은 일반고와 특성화고 간 교육과정 차이를 고려해 유지하되, 기존 10과목에서 한 과목으로 통합 출제됩니다.

교육부는 수능 개편 시안 마련을 위해 지난해 3월부터 교육과정 전문가, 평가 전문가, 현장 교원 등으로 수능개선위원회를 구성해 수능 과목과 평가 체제 등을 연구하고 현장 의견을 수렴해왔습니다.

교육부는 수능 절대평가 범위 등 개편 시안에 대해 앞으로 4차례에 걸쳐 대규모 권역별 공청회를 갖고 학생과 학부모, 학교 등 현장 의견을 수렴해 오는 31일 수능 개편안을 최종 확정해 발표할 계획입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