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동기·삼한시대 유적지 노포동 고분군서 유물 50여점 출토

Write : 2017-10-12 16:42:22 Update : 2017-10-12 16:46:01

청동기·삼한시대 유적지 노포동 고분군서 유물 50여점 출토

부산의 대표적인 청동기·삼한시대 유적지인 노포동 고분군에서 유물이 대량으로 나왔습니다.

부산 금정구는 올해 6월부터 9월까지 진행한 노포동 고분군의 청동기 시대 2동과 삼한시대 무덤 6기에서 진행한 발굴 조사에서 토기·철모·철촉 등 50여 점의 유물이 출토됐다고 12일 밝혔습니다.

부산박물관이 진행한 이번 조사는 부산시 기념물 제42호인 노포동 고분군 유적의 종합정비를 위한 기초 자료 확보 차원에서 이뤄졌습니다.

이번 조사의 대상 지역은 노포동 고분군 전체 1만9천578㎡ 중 외곽지역 3천140㎡입니다.

노포동 고분군은 1984년부터 3년간 두 차례 발굴 조사가 이뤄졌습니다.

조사에서 삼한시대 유구가 다량으로 발견돼 부산 지역의 고대국가 발생과 전개 과정을 밝혀주는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앞서 2009년 노포동 고분군에서 동쪽으로 300m 떨어진 구릉의 동쪽에서도 삼한시대 두구동 유적지가 발견됐습니다.

부산박물관 관계자는 "지정보호구역 중 경계 부분 4구역을 지정해서 조사했는데 모두 유구가 나왔다"며 "노포동 고분군이 삼한시대 말 전개 과정을 밝혀주는 중요한 유적임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고 이번 조사의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고고학계는 노포동 고분군 일대에 대한 추가발굴 조사를 서두르고 구릉 정상부 일대를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신경철 부산시 문화재전문위원은 "삼한시대는 주로 정상부에 가장 중요한 무덤이 배치돼 있다"며 "지배층 무덤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정상부를 정밀 발굴하면 4∼5세기 형성된 동래구 복천동 고분군보다 앞선 3∼4세기 정치 체계를 규명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