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동궁과 월지' 주변 발굴 조사 재개

Write : 2018-03-14 10:58:38 Update : 2018-03-14 14:13:27

경주 '동궁과 월지' 주변 발굴 조사 재개

지난해 8세기 수세식 화장실 유적이 발견된 경주 '동궁과 월지' 주변 지역의 발굴 조사가 재개됩니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동궁과 월지' 북동쪽 지역 발굴조사를 15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신라 태자가 생활한 별궁인 동궁은 신라가 삼국을 통일한 직후인 674년에 조성됐으며 1975년 문화재관리국 경주고적발굴조사단 조사에서 인공 연못과 섬, 건물지가 발굴됐고 유물 3만여 점이 출토됐습니다.

2007년부터는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동궁과 월지 북동쪽을 조사 중입니다.

이번 조사는 석조 변기가 출토된 '가' 지구 아래쪽인 '나' 지구를 정밀 발굴 조사하는 만큼, 신라 왕실의 흔적이 추가로 나올지 주목됩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1970년대에 한 차례 조사가 진행된 연못 서편 건물지와 인근 미조사 구역의 보완조사도 병행, 동궁 건물지의 재·개축과 배치양상 등을 밝히는 데 주력할 계획입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