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해철법 11월말 시행···의료사고 피해구제 쉬워진다

Write : 2016-09-22 09:09:52 Update : 2016-09-22 15:55:18

신해철법 11월말 시행···의료사고 피해구제 쉬워진다

11월 말부터는 의료사고로 숨지거나 심각한 장애를 입은 피해자가 의료분쟁 조정으로 피해를 구제받기 쉬워질 전망입니다.

보건복지부는 '의료사고 피해구제 및 의료분쟁 조정 등에 관한 법률'의 시행령과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을 입법 예고하고 10월 30일까지 의견을 받은 뒤 11월 30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법은 가수 신해철 씨가 숨진 뒤 의료사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이른바 '신해철법'으로 불립니다.

개정안을 보면 의료사고로 숨지거나 1개월 이상 의식불명 상태에 놓이고, 장애인복지법에 따른 장애등급 1등급 판정(자폐성 장애, 정신장애 제외)을 받은 환자나 보호자가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에 조정을 신청하면 피신청인(병원, 의사 등)의 동의 없이도 조정절차가 자동으로 시작됩니다.

지금까지는 피해자가 의료분쟁 조정을 신청하더라도 피신청인이 거부하면 조정이 자동으로 각하됐습니다.

의료중재원은 의료사고가 났을 때 신속하고 공정하게 피해를 구제하자는 취지로 2012년 4월 8일 특수법인 형태의 독립적 준사법기관으로 설립됐습니다.

조정결과는 법원 판결과 같은 효력을 가집니다.

의료중재원의 발표로는 2015년 말 기준 의료분쟁 조정신청 건수는 1천691건에 그쳤습니다.

2012년 의료중재원이 출범할 때 연간 조정신청 건수 6천 건 이상이 될 것이란 예상보다 훨씬 적습니다.

게다가 지난해 조정신청이 들어온 건수 가운데 의사, 병원 등 피신청인의 동의를 얻어 조정절차에 들어간 것은 735건으로, 조정 개시율은 43.5%에 불과했습니다.

치료결과별 조정 개시율을 보면 치료 중(47.3%), 치료종결(39.8%), 장애(38.3%), 사망(37.5%) 순이었습니다.

사망, 장애와 같이 치료결과가 심각할수록 오히려 의료진 동의 아래 분쟁조정을 열기가 쉽지 않았음을 보여줍니다.

의료중재원을 통한 의료사고 피해 구제가 어려웠던 탓에, 의료중재원에서 피해를 구제받지 못한 사람들이 비슷한 의료분쟁 조정업무를 하는 한국소비자원의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로 다시 발길을 돌리는 경우가 늘었습니다.

소비자원은 2014년 의료분쟁 조정 신청사건 806건 중에서 660건을 조정했습니다.

이 중 405건을 의사 과실로 인정해 소비자에게 배상 또는 환급하도록 결정했고, 이 가운데 251건의 조정이 성립됐습니다.

소비자원이 신속하게 의료사고 피해구제를 할 수 있는 것은 법적 근거에 따라 곧바로 분쟁조정 절차를 시작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소비자기본법은 피해구제 신청을 받은 날부터 30일 이내에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바로 소비자분쟁위원회에 분쟁조정을 신청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한국어, 세계와 꿈꾸다
한국의 유산, 세계의 유산
독일인이 사랑한 한국 작가 이미륵
광복70년  미래30년 다국어 특별사이트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