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경자 화백 유족 "'미인도' 전시 국립현대미술관장 등 고소"

Write : 2017-04-19 15:05:27 Update : 2017-04-19 15:11:12

천경자 화백 유족 "'미인도' 전시 국립현대미술관장 등 고소"

국립현대미술관이 고 천경자 화백의 작품인지를 두고 논란이 계속 중인 '미인도'를 19일부터 공개 전시하는 것과 관련해 천 화백의 유족이 미술관 관장 등을 저작권법 위반 등으로 고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유족측을 대변하는 배금자 변호사는 19일 보도자료에서 "법적 절차가 진행 중인 미인도를 국립현대미술관이 대중에게 공개 전시하는 행위는 현행법상 새로운 범죄구성요건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족측은 미술관이 작가 이름 표시 없이 '미인도'를 전시하고 있지만 그림 자체에 천경자 화백의 이름이 있는 점을 지적하며 "이 작품이 마치 천 화백의 작품인 양 표방하며 전시하는 그 자체가 저작권법 위반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형법 308조의 사자명예훼손죄에도 해당한다고 주장하며 공개전시를 결정하고 지시한 관장과 결재권자, 실무자들 전원을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족 측은 또 천 화백 생전에 천 화백으로부터 일체의 작품 저작권을 양도받은 서울시에도 저작권자로서 이번 전시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유족 측에 따르면 천 화백은 1998년 9월 서울시에 작품 93점을 기증했고 이어 그해 11월에는 자신이 제작한 미술작품 일체에 대한 저작권도 양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천 화백 작품의 저작재산권은 서울시가 갖고 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