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기념식 9년만에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Write : 2017-05-17 09:54:15 Update : 2017-05-17 10:00:01

5·18기념식 9년만에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만여 명이 참석하는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립니다.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따라 9년 만에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도 허용됐습니다.

국가보훈처는 18일 오전 10시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5·18정신을 계승,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이란 주제로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거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기념식에는 5·18 민주유공자와 유족 뿐 아니라 민주화 운동에 참여했던 모든 사람과 단체, 국민 등 1만 명 이상 참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념식은 개식, 국민의례, 헌화·분향에 이어 5·18 민주화운동 경과보고, 기념사, 유족이 참여하는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의 순서로 엄숙하게 진행됩니다.

그간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 민주화운동이 1997년 정부기념일로 제정된 이후 2008년까지 '제창'해 왔으나 2009년부터 2016년까지 '합창'으로 변경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일 대통령 취임 후 5·18기념식에서 이 노래를 제창할 것을 보훈처에 지시했습니다.

보훈처는 "국가 기념일로 제정된 5·18광주 민주화운동과 그 정신이 훼손돼서는 안 된다는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