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록원, ‘군함도’ 등 일제 강제동원 기록물 6천여 점 공개

Write : 2017-08-13 16:30:45 Update : 2017-08-13 16:30:45

국가기록원, ‘군함도’ 등 일제 강제동원 기록물 6천여 점 공개

일제 강제동원의 아픈 역사를 담은 기록물이 대거 공개됐습니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일본 서남 한국기독교회관으로부터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관련 기록물 사본 6천여 점을 기증받아 공개한다고 13일 밝혔습니다.

기록원이 기증받은 문서 5천여 점과 사진 1천여 점은 일본 내 강제동원 연구자로 잘 알려진 하야시 에이다이가 수집하거나 직접 생산한 것들입니다.
하야시 에이다이는 조선인 강제동원 연구를 위해 일본 후쿠오카, 홋카이도, 한국 등을 직접 찾아 관련 자료를 수집했고, '청산되지 않은 소화(昭和)-조선인 강제연행의 기록'(1990) 등 57권을 저술한 바 있습니다.

공개된 기록물 가운데 일본 메이지 광업소의 '노무월보'는 당시 조선인이 처했던 혹독한 노동상황을 보여쥽니다.
1944년 8월 자료에는 탄광에 도착한 광부 1천963명 가운데 1천125명(약 57%)이 도망친 것으로 기록돼 있어 강제노동이 얼마나 가혹했는지를 엿볼 수 있습니다.
1936년 1월 27일자 후쿠오카 일일 신문은 요시쿠마 탄광에서 난 갱도 화재사고를 보도했는데, 당시 사고로 인해 20명이 숨지고, 15명이 중·경상, 9명이 실종됐다는 내용이 실렸습니다.
이 탄광은 조선인들이 강제동원돼 노역을 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기록물에는 또 '군함도' 관련 사진도 다수 포함됐습니다. 군함도는 미쓰비시가 1890년 사들여 개발한 해저 탄광으로, 혹독한 노동조건 탓에 '감옥섬', '지옥섬'으로 불려왔습니다.
이와 함께 하야시 에이다이가 강제동원 피해 유족 등을 직접 만나 촬영한 사진, 대담 내용 등도 함께 공개됐습니다.

국가기록원은 기증받은 6천여 점의 기록물에 대한 분류 작업을 마무리한 뒤 기록원 홈페이지를 통해 기록물 전체를 공개할 예정입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