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돗물 만족도 80%까지 올린다…환경부, 위생관리 강화

Write : 2017-09-13 16:41:47 Update : 2017-09-13 16:44:43

수돗물 만족도 80%까지 올린다…환경부, 위생관리 강화

정부가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만들고자 정수장부터 가정집 수도꼭지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안전관리를 대폭 강화합니다.

환경부는 13일 수돗물 전체 공급 과정의 위생관리 강화를 핵심 내용으로 한 '수돗물 안전관리 강화 대책'을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환경부는 이번 대책으로 지난 2013년 현재 59%에 머물던 국민의 수돗물 만족도를 2022년까지 80% 수준으로 높이기로 했습니다.

환경부는 우선 수도사업자의 상수도 관망 관리 의무를 강화하기로 했다. 수도사업자가 누수·오염이 우려되는 수질 취약 구간의 수도관을 세척하고 누수 탐사와 복구 작업 등을 벌이도록 관리 책임을 의무화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올해 착수한 '노후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에 스마트 센서·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도입하고, 사업을 마친 지자체에는 유지·관리에 대한 법적 의무를 강화합니다.

조희송 환경부 수도정책과장은 "군 단위에서는 관내 상수도 관망이 어디 깔렸는지 모르는 곳도 있더라"면서 "향후 수도법을 개정해 지자체의 관망 관리를 의무화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수도용 자재·제품의 위생안전 관리도 강화합니다.

위생안전 인증을 받지 않고 유통되는 불법제품은 수거 권고 절차 없이 바로 수거·회수되도록 '즉시 수거명령제'가 도입됩니다.

실제 수돗물에서는 검출되지 않았지만 사전 관리 차원에서 니켈을 위생안전기준에 추가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먹는 물 수질 '평생 건강권고치'를 도입하고, 먹는 물 수질감시항목을 확대합니다.

평생 건강권고치란 수돗물을 하루 2ℓ씩 평생(70년) 음용해도 유해 영향이 발생하지 않으리라고 기대되는 수질항목의 평균 농도를 설정·관리하는 것입니다.

지난 2013년 기준 우리 국민의 수돗물 만족도는 59%지만 직접 음용률은 5% 수준입니다.

영국, 미국, 일본 등 음용률이 50%를 넘는 선진국에 비해 턱없이 모자랍니다.

환경부는 아울러 수도꼭지 무료 검사제도인 '수돗물 안심 확인제' 검사 항목에 시민의 관심 분야 항목을 추가하는 등 수질정보를 확대 공개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영기 환경부 상하수도정책관은 "앞으로 상수도 시설 유지관리 분야의 정책을 강화해 가정에서도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연말까지 관련 법령 개정안을 마련해 단계적으로 시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