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부터 미용실 요금 미리 고지 안 하면 '영업정지'

Write : 2017-09-14 09:50:10 Update : 2017-09-14 10:05:43

11월부터 미용실 요금 미리 고지 안 하면 '영업정지'

11월부터 파마와 염색 등 3가지 이상의 이·미용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손님에게 최종 비용을 사전에 알려주지 않으면 영업정지를 당하게 됩니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공중위생관리법 시행규칙'을 15일 개정·공포하고 11월 16일부터 시행한다고 14일 밝혔습니다.

개정안을 보면 이용·미용 업자가 염색, 파마, 커트 등 3가지 이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개별서비스의 최종 지불가격과 전체 서비스의 총액내용을 적어 이용자에게 미리 보여줘야 합니다.

명세서를 미리 제공하지 않으면 1차 위반에 경고, 2차 영업정지 5일, 3차 영업정지 10일, 4차 이상 영업정지 1개월의 행정처분을 받게 됩니다.

다만 서비스 항목이 2가지 이하일 때는 명세서 제공이 의무는 아닙니다.

복지부는 지난해 5월 청주의 한 미용업소에서 장애인에게 50만 원의 서비스료를 청구하면서 미용업소 바가지요금에 대한 논란이 일자 근절 방안을 추진해 왔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