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국정원도 수사...김무성도 대상

Write : 2017-10-11 09:02:20 Update : 2017-10-13 09:12:03

박근혜 국정원도 수사...김무성도 대상

댓글부대 운영 등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정치공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박근혜 정부 국정원에 대한 수사도 시작할 것으로 보입니다.

2012년 대통령 선거일을 일주일 앞두고 당시 새누리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발언이라며 NLL, 북방한계선 문제를 들고 나왔습니다.

정치권에선 남북정상회담 녹취록 유출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6개월 후 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이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전격 공개하면서 정국은 다시 한번 얼어붙었습니다.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자체 조사 결과 일련의 과정에서 국정원의 정치공작이 있었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국정원에 수사 의뢰를 권고할 예정이어서 검찰 수사도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남재준 당시 국정원장과 녹취록을 폭로한 김무성 의원 등 당시 새누리당 선대위 관계자들이 조사 대상이 될 예정입니다.

개혁위원회는 또 박근혜 정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국정원의 개입에 대해서도 수사 의뢰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이명박 정부 국정원과 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정치공작 수사를 동시에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