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의 생활반경은 '도보 15분'…경로당 자주·오래 방문

Write : 2017-10-12 11:22:59 Update : 2017-10-12 14:06:44

노인의 생활반경은 '도보 15분'…경로당 자주·오래 방문

서울에 사는 노인은 주로 집에서 '도보 15분' 이내 생활 반경에서 지내고, 경로당을 가장 자주 방문해 오래 머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2일 안현찬 서울연구원 부연구위원의 '지역 관점에서 서울 노인의 삶과 욕구' 발표에 따르면 서울 노인의 하루 평균 보행거리는 4천473걸음으로, 2.09㎞로 조사됐습니다.

노인들은 넓은 길보다는 시설이 밀집한 길, 차 없는 길, 오래된 길을 선호했습니다.

또 경사지보다는 평지에서 더 많이 걷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이 가장 자주 가는 곳은 경로당이었고, 주 4회 이상 가는 곳은 공원, 직장, 친척 집 등이었습니다.

가장 오래 머무르는 곳 역시 경로당으로, 하루 평균 5시간 이상 체류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조사 대상 노인들의 67.7%는 사는 동네에 대해 만족감을 나타냈습니다.

이들은 일자리·창업 기회, 주민 건강관리 모임, 안전한 보행환경 등을 원한다고 답했습니다.

노인이 자주 만나고 식사를 같이하는 사람으로는 '이웃'이 가장 많았고, 지금 사는 집과 동네에서 계속 살고 싶다고 답한 이도 79.2%나 됐습니다.

또 응답자의 30.1%는 현재 일을 하고 있다고 답했고, 그 이유로는 "생계비 마련"이라고 답한 이가 70.9%로 가장 많았습니다.

조사는 노인이 많이 사는 강동구 천호3동과 광진구 자양4동에서 면담(60명)·설문(286명)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