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사이버사는 불법사찰...국정원은 전교조 와해

Write : 2017-10-13 08:09:56 Update : 2017-10-13 09:02:49

군 사이버사는 불법사찰...국정원은 전교조 와해

이명박 정부 때 군 사이버사령부가 정치인과 연애인, 작가까지 동향을 파악해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2011년 10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가수 이효리 씨가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하나 올렸습니다.

세상에 불만이 있다면 투표하라는 이 글은 즉각 청와대에 보고됐습니다.

그 다음 달에는 사재 천5백억 원으로 공익재단을 만든 안철수 당시 원장 동향이 보고됐습니다.

보고 주체는 국군 사이버사령부였다고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밝혔습니다.

2011년 1월부터 2년 가까이 동향을 파악한 대상은 문재인 당시 노무현 재단 이사장, 홍준표 의원 등 정치인과 김제동 씨, MC몽, 이외수 씨 등 33명입니다.

군 사이버사령부의 민간인 동향 파악은 불법입니다.

그 해 5월 한 학부모 단체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소속 교사들에게 조합 탈퇴를 요청하는 편지를 보냅니다.

열흘 정도 지난 시점에 한 포털 사이트 토론장에서 '양심교사'라는 필명의 교사가 폭탄선언을 합니다.

해당 편지에 감명받았다며 전교조를 탈퇴하겠다는 겁니다.

큰 반향을 일으켰던 이 사건은 국가정보원의 전교조 와해 공작이었습니다.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당시 국정원 요원들은 IP 추적 방지 프로그램까지 사용했다고 밝혔습니다.

관련 자료를 넘겨받은 검찰은 학부모 단체가 편지 발송에 사용한 3천여만 원이 국정원 예산이었는지 여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