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보건장관, 인구 고령화 대응 협력강화 합의

Write : 2017-11-13 09:00:56 Update : 2017-11-13 09:54:22

한·중·일 보건장관, 인구 고령화 대응 협력강화 합의

보건복지부는 한국과 중국, 일본 보건당국이 11∼12일 중국 지난에서 개최된 제10차 한·중·일 보건장관회의에서 인구 고령화 문제에 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12일 복지부에 따르면 3국 보건당국은 건강하고 활기찬 노년을 위한 각국의 정책을 공유하는 한편, 인구노령화 연구 네트워크를 활성화하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또 보건의료 산업의 발전, 정보통신기술 기반 보건의료 서비스 확대, 간호간병 서비스 통합 등 만성질환 예방·관리와 관련한 정보 및 기술교류를 강화하기로 약속했습니다.

3국은 전통의약 발전 방향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국제질병분류에 전통의약 항목을 신설하고 국제표준화기구를 통해 전통의약 분야 국제산업표준을 제정하는데 협력키로 했습니다.

한·중·일 보건장관회의는 신종인플루엔자 대응을 위해 우리나라가 제안해 2007년 처음으로 열렸으며 3개국이 돌아가며 매년 개최하고 있습니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기조연설을 통해 "지카, 마버그 등 신·변종 감염병으로 인한 보건안보 위협이 지속하고 있는 상황에서 감염병 대응은 한 국가의 노력만으로는 절대 해결할 수 없다"면서 "이제는 꾸준한 대응 연습과 치밀한 협력체계를 통해 신속하게 정보를 공유하고 대처하는 실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중·일 보건장관회의 외에 복지부는 한·일, 한·중 양자면담도 별도로 진행했습니다.

먼저 박 장관은 카토 카스노부 일본 후생노동성대신과 갑작스러운 감염병 유행 등 보건위기 상황이 발생했을 때 양국 간 백신을 포함한 필수의약품의 수급 불안정에 대비하기 위한 '의약품 스와프' 논의를 착수하기로 했습니다.

의약품 스와프란 국가적 비상사태가 일어났을 때 부족할 수 있는 필수의약품 교환에 대한 국가 간 협력을 뜻한다. 이 시스템이 작동하려면 양국 간 ▲ 공동 필수의약품 교환 항목 선정 ▲ 적기사용을 위한 세부 준비사항 ▲ 비축 기준 등 사전 논의 작업이 필요합니다.

또 리빈 중국 위생가족계획위원회 주임과는 지난 2010년 체결한 '식품안전기준에 관한 양해각서'를 보건의료 전반의 협력 내용을 담은 MOU로 확대·개정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박 장관은 "보건의료 분야의 국가 간 협력은 국민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앞으로 한·중·일 삼국 간 '사람 중심의 끈끈한 협력'이 지속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