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한국, 만성질환 관리 '미흡'…항생제 처방도 많아"

Write : 2017-11-13 12:10:01 Update : 2017-11-13 14:54:24

OECD "한국, 만성질환 관리 '미흡'…항생제 처방도 많아"

한국은 암 생존율이 올라가는 등 보건의료 수준이 전반적으로 향상됐지만, 당뇨 등 만성질환 관리는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결과가 나왔습니다.

보건복지부는 경제협력개발기구의 '2017 한눈에 보는 보건'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3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르면 급성심근경색증과 뇌졸중 등 급성기 진료수준이 지속해서 높아졌습니다.

이를테면 2015년 우리나라 45세 이상 허혈성 뇌졸중 입원환자의 30일 치명률은 3.9%로 OECD 평균(8.2%)보다 낮아 우수했습니다.

급성심근경색증 30일 치명률도 계속 감소해 2015년 8.1%로 줄어들면서 OECD 평균(7.5%)에 근접했습니다.

5년 순생존율로 살펴본 한국의 암 진료수준은 대장암과 유방암이 각각 71.6%, 86.3%로 OECD 평균(63.0%, 85.0%)보다 높았습니다.

특히 직장암의 순생존율은 71.0%로 OECD 국가 중 가장 높은 성과를 보였습니다.

우리나라 의료의 질적 수준을 파악하고자 '환자의 외래 진료 경험'을 조사한 결과, 진료·치료 결정 과정에 참여한 경험이 있는 비율은 81.8%, 의사의 진료시간이 충분했다고 느끼는 비율은 77.9%로 나타났습니다.

의사의 설명을 쉽게 이해한 비율은 87.1%, 궁금한 사항이나 걱정을 말할 기회를 받은 비율은 81.7%로 조사됐습니다.

하지만 만성질환 관리성과는 다소 미흡한 것으로 나왔습니다.

일차의료 영역에서 관리를 잘하면 입원을 예방할 수 있는 만성질환 중 천식과 만성폐색성폐질환, 당뇨병의 입원율은 인구 10만명당 각각 94.5명, 214.2명, 281.0명으로 모두 OECD 평균보다 높았습니다.

OECD 평균은 천식 46.7명, 만성폐색성폐질환 189.8명, 당뇨병 137.2명입니다.

이들 질환으로 인한 입원율이 높다는 것은 일차의료 단계의 관리 소홀로 질병이 악화했거나, 입원 병상을 비효율적으로 활용했다는 의미로 만성질환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뜻이라고 복지부는 설명했습니다.

우리나라의 항생제 사용량은 많이 줄고 있지만, OECD 평균보다는 높은 수준이었습니다.

2015년 기준 우리나라 국민의 하루 항생제 사용량은 1천명당 24.3 DDD로, 하루 동안 1천명중 24.3명이 항생제를 처방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OECD 평균은 20.6 DDD였습니다.

아울러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 대비 경상 의료비 지출 규모는 7.7%로 OECD 평균(9.0%)보다 적었습니다.

OECD 회원국의 물가수준을 반영한 환율로 계산한 우리나라 국민 1인당 경상 의료비는 2천729달러로 OECD 평균(4천3 달러)보다 낮았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