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대형 상가건물' 남녀화장실 분리설치 의무화

Write : 2017-11-14 10:03:48 Update : 2017-11-14 10:28:41

내년부터 '대형 상가건물' 남녀화장실 분리설치 의무화

앞으로 일정 규모 이상의 대형 상가건물은 남녀화장실을 분리해 설치해야 합니다.

행정안전부는 공중화장실의 설치 범위를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공중화장실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이 14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규모가 2천㎡ 이상인 근린생활시설은 남녀화장실을 각각 설치해야 합니다.

근린생활시설은 아파트나 주택가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큰 상가건물로, 음식점이나 PC방, 노래방 등이 입주해 있습니다.

기존 업무시설 등의 남녀화장실 분리설치 의무 기준도 강화됐습니다.

규모 2천㎡ 이상 업무시설(기존 3천㎡)과 1천㎡ 이상 의료·교육시설, 문화·집회시설, 노유자(노인·아동)·수련시설(기존 2천㎡)은 남녀화장실을 따로 설치해야 합니다.

아울러 휴게소, 지하철역, 기차역, 공항 등 교통시설에만 적용했던 '기저귀 교환대' 설치 의무도 어린 유아를 동반한 부모가 많이 이용하는 문화·집회시설, 종합병원, 도서관, 공공 업무시설까지 확대됩니다.

다만, 이번 개정 사항은 기존 건물 건축주의 부담을 덜어주고자 향후 건축하거나 리모델링하는 시설부터 적용됩니다.

행안부는 개정안에 따라 연간 1천200여 개의 남녀 분리화장실과 1천여 개의 기저귀 교환대가 설치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행안부는 개정안을 1년의 유예기간을 거쳐 2018년 하반기부터 시행할 계획입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