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장균 우려 패티 3천만개 맥도날드에 전량 납품"

Write : 2017-12-05 14:25:21 Update : 2017-12-05 14:45:38

검찰 "대장균 우려 패티 3천만개 맥도날드에 전량 납품"

'햄버거병' 원인균으로 알려진 장출혈성 대장균인 O-157균이 검출된 햄버거용 패티 100만개를 포함해 O-157균에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는 맥도날드 햄버거용 패티 수천만개가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검찰 수사에서 드러났습니다.

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는 맥도날드에 햄버거 패티를 공급한 M사가 0-157균에 오염됐거나 오염된 우려가 있는 패티를 맥도날드에 대량 공급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M사는 0-157균 오염 여부를 확인하는 키트 검사 결과 패티 100만개에서 O-157균이 검출됐지만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온 것으로 조작해 맥도날드에 공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DNA를 증폭하는 검사 방식인 PCR을 통해 햄버거용 패티 3천만개에서 장 출혈성 대장균에서만 배출되는 시가 독소가 검출됐습니다.

PCR 검사는 일종의 간이 검사로, 독소가 검출될 경우 추가 검사를 통해 세균에 오염됐는지를 추가 확진할 필요가 있습니다.

M사는 그럼에도 대장균 오염 확진을 위한 추가 배양 검사를 하지 않고 맥도날드에 패티 3천만개 전량을 납품한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장출혈성 대장균 오염 가능성이 있는 햄버거용 패티를 맥도날드에 공급한 혐의로 M사 경영이사 송모 씨와 회사 공장장, 품질관리팀장 등 3명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그러나 권순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새벽 "혐의 전반에 관해 범죄 해당 및 범의 인정 여부나 피의자별 관여 정도·실질적인 위험성·비난 가능성 등 책임의 정도를 충분히 심리해야 할 필요성이 있는 점 등을 종합하면, 현 상황에서 구속수사의 사유와 필요성·상당성이 있음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영장 기각과 관련해 입장문을 내고 "사안이 매우 중대하고 증거 인멸을 시도한 점에 비춰 영장 기각 사유는 납득하기 어렵다"며 "향후 추가 혐의에 대하여 보강 조사한 후 영장을 재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