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또 별세…생존자 30명

Write : 2018-02-14 09:06:29 Update : 2018-02-14 09:22:00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또 별세…생존자 30명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은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모 할머니가 별세했다고 밝혔습니다. 향년 88세.

나눔의 집은 "뇌졸중과 중증 치매를 앓아온 김 할머니는 14일 새벽 6시 40분께 돌아가셨다.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 절차나 신원 등은 모두 비공개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할머니는 16살 때인 1945년 일본 오카야마로 연행돼 일본군 위안부로서 고통스러운 삶을 살았습니다.

해방 후 고향으로 돌아와 2012년 10월부터 나눔의 집에서 생활해왔습니다.

김 할머니의 별세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30명으로 줄었습니다.

올해에는 지난달 5일 숨진 임모(향년 89세) 할머니에 이어 두 번째 별세한 위안부 피해자입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