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7시간 반' 보고조작 수사 속도…청와대 위기센터장 압수수색

Write : 2018-02-14 15:50:42 Update : 2018-02-14 15:56:05

세월호 '7시간 반' 보고조작 수사 속도…청와대 위기센터장 압수수색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발생 보고시각을 조작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보고 체계상 핵심 인물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관련자를 줄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또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참사 첫 보고를 받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나타나기까지 약 '7시간 30분 공백' 의혹 규명을 위해 당시 상황을 면밀히 파악할 방침입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최근 현역 육군 장성인 신인호 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문서, 컴퓨터 저장장치 파일 등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이어 신 전 센터장을 소환해 세월호 참사 당일인 2014년 4월 16일 박 전 대통령이 언제, 어떻게 세월호 관련 보고를 받았고, 어떤 조치를 지시했는지를 중점적으로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또 국가안보실장이 국가위기 상황의 종합관리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고 규정한 대통령 훈령을 변경한 것을 두고 불법성이 있는지 따지기 위해 훈령 내용이 바뀐 경위 등에 관해서도 중점적으로 파악했습니다.

검찰은 신 전 센터장 외에도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을 비롯한 해경 및 청와대 국가안보실 관계자들을 다수 소환 조사하는 등 실제로 세월호 첫 보고 시간이 사후에 조작됐는지, 윗선의 의도적인 지시가 있었는지를 규명하는 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앞서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지난해 10월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청와대 보고 일지가 조작되고 위기관리 지침이 사후에 무단 변경된 사실이 발견됐다면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신인호 전 위기관리센터장 등을 허위 공문서 작성, 공용문서 훼손, 직권남용 등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청와대는 전 정부의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세월호 사고 발생과 관련해 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한 최초의 보고서인 '진도 인근 여객선(세월호) 침수, 승선원 474명 구조작업중(1보)'의 보고시각을 '2014년 4월 16일(수) 09:30'에서 '2014년 4월 16일(수) 10:00'으로 사후 수정했다고 밝혔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