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줄이기만 해도' 폐암 위험 45% 감소

Write : 2018-03-13 17:09:30 Update : 2018-03-13 17:11:16

담배 '줄이기만 해도' 폐암 위험 45% 감소

건강을 위해서는 담배를 완전히 끊는 게 최선이지만, 하루 흡연량을 일부 줄이기만 해도 폐암이나 기타 암의 발생을 크게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분당서울대병원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40세 이상 남성 14만3천여 명을 분석한 결과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결과 하루 평균 흡연량이 10∼19개비였던 흡연자가 이를 10개비 미만으로 줄였을 때, 계속해서 20개비 이상의 흡연량을 유지하는 흡연자에 비해 폐암에 걸릴 위험이 45% 감소했습니다.

폐암 외에 비인두암, 식도암, 위암, 대장암 등 흡연에 영향을 받는 흡연 관련 암에 걸릴 위험은 26%, 모든 종류의 암에 걸릴 위험도 18%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팀은 "연구를 통해 담배 피우는 양을 줄이는 것만으로도 암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다만 흡연자의 암 예방을 위한 최선의 전략은 금연이라는 사실은 변함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연구는 암 분야 학술지에 실렸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