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선조위 "잠수함 등 외부 충격설, 배제하지 않고 조사"

Write : 2018-04-14 09:58:54 Update : 2018-04-14 10:28:50

세월호 선조위 "잠수함 등 외부 충격설, 배제하지 않고 조사"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가 잠수함 등 외부 물체와의 충돌설(외력설)에 대해서도 가능성을 열어놓고 정밀조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선조위는 13일 오후 서울 중구 저동에 있는 서울사무소에서 제1소위원회를 열고 일각에서 제기된 외력설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선조위의 확인 결과 세월호 좌현에 있는 '핀 안정기'(배의 균형을 잡아주는 장치)는 최대 작동각인 25도보다 25.9도나 초과해 50.9도로 비틀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핀 축 표면과 접촉면에서도 긁힌 자국이 발견됐는데, 이는 강한 힘에 의해 핀이 축으로부터 회전하면서 생길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선조위 내부에서도 이런 사실과 '자이로 컴퍼스'(조타기 앞에 있는 나침계) 성능실험 보고서, 블랙박스 영상 분석보고서 등을 바탕으로 세월호 좌현 핀 안정기 부분에 수중물체가 충격을 가한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습니다.

침몰 과정에서 딱딱한 해저 바닥에 부딪히면서 강한 힘이 가해졌을 수 있지만, 잠수함 등 수중물체가 충돌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살펴봐야 한다는 게 선조위 판단입니다.

이날 세월호 화물칸 블랙박스 분석 결과도 외력설의 근거로 언급됐습니다.

용역연구 결과 블랙박스에 담긴 자동차 움직임은 1G(9.8㎧)에 해당하는 가속도 충격에 의한 것으로, 통상적인 선박 선회과정에서 발생하는 가속도 0.02G의 50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선조위 조사관은 '외력' 가능성에 대해 언급하면서 "핀 안정기와 충돌하려면 수중물체일 가능성이 크고 세월호와 같은 방향으로 움직이며 빨라야 한다"며 "외력이 있었다면 잠수함이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권영빈 1소위원장은 "선조위가 외력설을 논의하는 건 입장을 정리했다는 뜻이 아니라 조사가 더 필요하다는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는 의미"라며 "검찰 수사 등을 통해서도 설명되지 않는 세월호 마지막 항적 등을 설명할 수 있는 설득력 있는 설명을 찾아보자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창준 선조위원장도 이례적으로 소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세월호 침몰과 관련해 물리법칙으로도 풀리지 않는 문제가 있다. 오늘 결론을 내는 자리는 아니지만, 다양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것을 확인하는 자리로 충분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선조위는 이 회의 후 전원위원회를 열어 외력설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한 추가 정밀조사를 의결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