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105층 신사옥, 6수 끝에 서울시 환경평가 문턱 넘어

Write : 2018-04-14 10:00:09 Update : 2018-04-14 13:05:59

현대차 105층 신사옥, 6수 끝에 서울시 환경평가 문턱 넘어

현대자동차가 강남구 삼성동 한국전력 부지에 추진하는 초고층 사옥 건설 계획이 서울시 환경영향평가 '문턱'을 넘어섰습니다. 첫 심의 이후 14개월 만입니다.

서울시는 13일 열린 환경영향평가 심의에서 '현대차 부지 특별계획구역 복합시설(GBC) 신축사업 계획안'을 조건부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일조 시뮬레이션 검증, 조명 에너지 절감 방안을 마련하라는 조건을 걸어 심의를 마무리했습니다.

환경영향평가는 연면적 10만㎡ 이상 건축물을 지을 때 해당 건축사업이 주민 생활환경과 주변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예측·평가하는 절차입니다. 피해가 생기는 것으로 나타난다면 이해 관계자들의 의견을 반영한 대책을 만들어야 합니다.

현대차는 작년 2월 말 첫 환경평가심의 이후 지하수·일조 장애 문제로 계속해서 고배를 마시다가 6차례 만에 심의를 통과하게 됐습니다.

앞서 건축심의와 교통영향평가, 안전영향평가를 모두 마쳤기에 국토교통부 수도권정비위원회만 통과하면 GBC 건립을 위한 인허가 절차가 마무리됩니다.

현대차는 2014년 한국전력 부지를 10조5천500억원에 사들여 높이 569m, 지하 7층∼지상 105층의 신사옥 건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현재 국내 최고층인 잠실 롯데월드타워(555m)보다 14m 더 높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