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댓글조작' 압수물 분석 주력…"배후 아직 확인 안돼"

Write : 2018-04-16 09:37:46 Update : 2018-04-16 09:47:58

경찰 '댓글조작' 압수물 분석 주력…"배후 아직 확인 안돼"

더불어민주당 당원이자 파워블로거 '드루킹'으로 활동해온 김모(48·구속)씨가 포털 기사 정부 비판성 댓글의 추천 수를 끌어올려 여론 조작을 시도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15일 김씨 사무실 등에서 압수한 증거물 분석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김씨의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에서 압수수색해 가져온 각종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며 "사건의 배후, 공범, 여죄 등을 캐는데 중점을 두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특히 김씨가 김경수 민주당 의원에게 보낸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과 문자메시지 등을 확보하고, 이번 사건에 김 의원이 연관돼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경찰 관계자는 "아직 분석 초기여서 김 의원이 이번 사건과 연관이 있는지를 판단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며 "아직 이번 사건의 배후가 있는지 확인이 안 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드루킹은 텔레그램 메신저로 많은 연락을 보냈지만, 당시 수많은 사람으로부터 메시지를 받는 저는 일일이 확인할 수 없었다"며 자신의 연루 가능성을 일축한 바 있습니다.

이와 함께 경찰은 김씨 등 구속한 3명 외에 추가로 범행에 가담한 이가 있는지, 이들 일당이 다른 기사에서도 여론 조작을 시도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공범이 더 있다고 보고 있지만, 압수물 분석 등 수사가 진행되면서 더 늘어날 수도, 줄어들 수도 있어 현재로써는 공범 수를 특정할 수 없다"며 "김씨 등이 매크로를 테스트 차원에서 한 차례만 이용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여죄를 찾는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씨는 다른 민주당원 2명과 함께 올해 1월 17일 밤 자동화프로그램 '매크로'를 사용해 네이버 기사 댓글 2개에 600여차례씩 '공감'을 누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IP 등으로 이들을 추적한 경찰은 지난달 22일 경기도 파주의 김씨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김씨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습니다.

경찰은 이때 이들이 이동식저장장치를 변기에 버리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한 점 등을 고려해 긴급체포하고 이들을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김씨가 대표로 등록돼있는 출판사 느릅나무는 실제 출판한 책은 없습니다.

댓글조작이 이뤄진 장소로 알려진 파주 사무실은 현재 사무실 집기류가 대부분 그대로인 채 문이 잠겨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씨는 느릅나무 사무실에 자신이 운영한 단체 '경제적 공진화 모임' 회원들을 초대해 유력 정치인 초청 강연을 하기도 했습니다.

누적 방문자가 984만여명에 달했던 김씨의 블로그는 현재 기존 게시글이 모두 비공개 처리된 상태입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