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댓글 조작' 피의자 2명 더...김경수, 메시지 대부분 확인 안해"

Write : 2018-04-16 15:58:36 Update : 2018-04-16 16:02:56

경찰 "'댓글 조작' 피의자 2명 더...김경수, 메시지 대부분 확인 안해"

전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의 네이버 댓글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이미 구속된 김 모 씨(48·필명 드루킹) 등 3명 외에 피의자 2명을 추가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6일 기자간담회에서 ""구속된 피의자는 3명이고, 전체 피의자는 2명이 더 있어 모두 5명"이라며 "공범이 더 있는지는 수사를 진행해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 등은 지난 1월 17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4시간에 걸쳐 같은 작업을 단시간에 반복하게 하는 이른바 '매크로 프로그램'을 가동해 네이버 뉴스에 달린 문재인 정부 비판 댓글에 집중적으로 '공감'을 클릭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서울청장은 김 씨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과 수백 통의 텔레그램 메신저를 주고받았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김 씨가 김 의원에게 일방적으로 활동사항을 보고한 메시지가 있지만 '주고받았다'고 보기는 힘들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특정 기사에 대해 어떠한 작업을 했다는 내용을 김 의원에게 알리기도 했지만 김 의원은 이러한 메시지를 대부분 확인조차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김 의원이 간혹 의례적으로 "고맙다" 등 짧은 답변을 한 사실은 있지만, 현재 확보된 메시지로 볼 때는 불법적 수단이 동원됐다는 사실을 김 의원이 알 수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김 의원 소환 조사 가능성을 묻자 "지금 단계에서는 너무 앞서가는 얘기"라며 "현재 경찰은 이들이 매크로 프로그램 사용해 여론 조작을 했는지, 또 그 과정에서 동기나 목적은 무엇이었는지를 일단 수사 중"이라고 답했습니다.

김 씨가 매크로 사용이나 1월 17일 댓글 추천수 조작 사실을 김 의원에게 보고한 내용도 확인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말했습니다.

매크로 프로그램은 범행 이틀 전인 1월 15일 한 회원이 대화방에 올린 것을 내려받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또 김 씨가 자신의 카페 회원들을 일본 오사카 총영사와 청와대 행정관으로 인사청탁했다는 내용을 회원들과 공유하는 대화방에 올린 것이라며, 김 씨가 청탁 내용을 김 의원에게 직접 보낸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김 씨는 인사청탁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지난달 김 의원 보좌관에게 텔레그램으로 협박성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김 의원에게도 비슷한 메시지를 보냈으나 김 의원이 메시지를 읽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다만 경찰은 "압수한 휴대전화에 있는 방대한 대화내역 중 범죄 혐의가 있는 일부 내용만 분석한 결과이고, 나머지는 계속 분석해봐야 한다"며 추가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