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참사 특조위 "라돈 침대 의혹은 막을 수 있었던 인재"

Write : 2018-05-17 17:07:44 Update : 2018-05-17 17:18:21

사회적참사 특조위 "라돈 침대 의혹은 막을 수 있었던 인재"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최근 불거진 '라돈 침대 의혹'과 관련해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두겠다"며 범정부적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사회적 참사 특조위 안전사회소위원회는 17일 서울 중구 포스트 타워에서 '라돈 방사성 침대 관련 현안 점검회의'를 열고, 정부 부처별 현안과 향후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소비자원 등 관련 부처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안종주 특조위 위원은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이번 라돈 침대 의혹은 매우 유사하다"면서 "충분히 예방할 수 있었던 문제지만, 그렇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안 위원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범정부적인 종합 대책이 세워져야 한다"면서 "정부가 지금 가지고 있는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전문가 자격으로 참여한 조승연 연세대 교수는 "가습기 살균제 사건 때와 마찬가지로 구체적인 피해 진단이 어려워서, 검출된 라돈 수치와 질병 통계를 바탕으로 통계적인 보상이 선제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해당 침대를 사용한 시민들도 참석해, 격앙된 목소리로 정부 관계자들을 질타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들은 부처 간 협력을 통해 관련 의혹에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환경부와 산자부, 한국소비자원도 해당 침대 사용자들을 행정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제품의 실태조사를 진행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Photo : KBS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