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 횟수에 결과까지...법원행정처 재판 개입 첫 확인

Write : 2018-07-25 08:00:56 Update : 2018-07-25 08:56:22

재판 횟수에 결과까지...법원행정처 재판 개입 첫 확인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법원행정처가 특정 사건에 대해 재판 일정은 물론 그 결과까지 노골적으로 개입한 문건이 확인됐습니다.

2016년 5월 부산고등법원에서 부산의 한 건설사 회장 정모 씨의 항소심 재판이 열렸습니다.

조현오 전 경찰청장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였습니다.

검찰은 유죄를 입증하기 위해 증인을 계속 신청했는데 재판부가 받아들이지 않았고 결국 11월 24일 2심 선고일이 잡히게 됩니다.

그런데 갑자기 재판부가 직권으로 재판을 더 진행하겠다고 결정했고, 재판이 끝난 건 석달 뒤인 이듬해 2월, 정씨에게 징역 8개월이 선고됩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법정구속되지는 않았습니다.

누가봐도 이상한 재판이었는데 당시에도 논란이 계속 제기됐습니다.

이상한 재판 뒤엔 바로 법원행정처가 있었습니다.

KBS 취재 결과, 2심 선고일 직전 법원행정처 윤리감사관실은 이 사건 관련 문건을 만들었는데 2심 선고일을 미루라는 내용으로 확인됐습니다.

"재판을 한 두 차례 더 열고 결론을 내라"고 적힌 겁니다.

2심에서도 무죄가 나오면 검찰이 판사비리를 폭로할 가능성이 있다는 말도 나옵니다.

이같은 지침은 "법원행정처 처장이 부산고등법원장에게 전달하고 이를 다시 담당 재판장에게 전달하도록 한다"고 돼 있습니다.

특정 사건에 대해 선고를 연기하게 하고, 결과를 어떻게 할 지를 법원행정처가 일선 법원에 지시를 내린 것으로 해석되는 문건입니다.

법원행정처는 특히 문건에서 "이 사실이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당시 2심 재판부의 재판장이었던 A판사는 재판과정에 외부의 지시나 간섭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법원에서 제출받은 문건에서 이같은 내용을 확보하고 구체적인 재판개입 경위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