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강릉 수소탱크 폭발'에 비상…수소경제 추진에 악재 우려

Write : 2019-05-24 19:06:59 Update : 2019-05-24 19:13:01

정부 '강릉 수소탱크 폭발'에 비상…수소경제 추진에 악재 우려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로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면서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수소경제 활성화를 내세운 정부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4일 오전 6시께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춘택 에너지기술평가원장, 가스안전공사 안전 책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강릉시청과의 긴급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 사고 상황 등을 점검했습니다.

정부는 사고 원인와 관련, 부실 시공 가능성 등에 대한 경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지만 수소탱크가 폭발했다는 점에서 수소충전소, 나아가 수소경제에 대한 불안으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를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강릉 사고는 물을 전기로 분해해 수소로 만들어 저장해 전기를 생산하는 연구개발(R&D) 실증사업 과정에서 발생했다"며 "실험이기 때문에 규격화돼 있지 않은 과정에서 예외적으로 일어난 불행한 사고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소충전소의 경우 전세계적으로 지금까지 사고가 일어난 적이 없고 국제규격에 따라 안전하게 설치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산업부는 태양광·풍력으로 생산된 전기로 물을 분해해 수소를 만들어 저장하고 필요시 연료전지에 수소를 공급해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 수전해(P2G·Power to Gas) 사업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수소경제용 수소 연료를 확보하려면 석유 기반의 부생 및 추출, 천연가스 개질, 수전해 분해 등 3가지 방법이 있는데 이중 수전해는 환경적으로 이상적인 생산방법이지만 아직 충분한 기술이 확보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이번 사고가 난 강릉벤처공장은 산업부가 에너지기술평가원을 통해 R&D 과제를 시행해 지난 3월 과제를 완료한 후 실증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비 45억원을 포함 총 62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습니다.

박기영 산업부 대변인은 "이번 사고는 수전해 방식의 연구실험시설에서 발생한 것으로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수소차나 수소충전소와는 전혀 다른 경우"라며 "수소충전소 등은 고압·고농도 안전관리 규정과 국제표준에 따르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산업부는 "사고원인 규명과 관련해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당국 등이 합동으로 사고현장에 대한 정밀 감식을 진행하고 있다"며 "책임소재는 향후 정밀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안전관리 의무 위반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가려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산업부로선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수소충전소 확대와 수소차 보급에 박차를 가하고 최근 철도와 수소충전소간 이격거리를 줄이는 등 규제완화에 나선 상황에서 수소탱크 사고가 터져 당혹스러운 분위기입니다.

수소충전소와 경우가 다르다고 하지만 수소탱크의 가공할 폭발력을 확인한 사고였기 때문입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