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에도 쉼없는 위안부 수요시위…"역사가 기억할 겁니다"

Write : 2017-10-04 14:29:43 Update : 2017-10-04 17:11:29

추석에도 쉼없는 위안부 수요시위…"역사가 기억할 겁니다"

추석 명절 당일인 4일 정오 주한일본대사관 맞은편에 세워진 서울 종로구 중학동 '평화의 소녀상' 앞은 여느 수요일과 다름없이 인파가 모여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외쳤습니다.

한가위를 맞아 소녀상 머리에는 꽃장식 머리띠가 씌워졌습니다.

손에는 누가 건넸는지 모를, 붉게 여문 사과가 한 알 얹어졌습니다.

발밑에는 고운 꽃신이 한 켤레 놓였습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주최로 열린 1천303차 수요시위에 참석한 시민 150여명은 귀향을 마다하고 자리를 지킨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건강과 장수를 기원했습니다.

한국염 정대협 공동대표는 "추석을 맞아 각자 마음속에 있는 달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빌어보자"며 묵상을 제안했습니다.

한 대표는 '경과보고'를 통해 "김 할머니가 추석 안부 전화를 해온 문재인 대통령에게 '역사를 팔아서 받은 돈으로 세워진 화해·치유재단을 그대로 두느냐'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발언에 나선 김 할머니는 "북핵 문제로 일본과 재협상이 힘든 것은 이해한다"면서도 "정부가 자체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은 해야 한다고 본다"며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이후 일본이 출연한 기금으로 세운 화해·치유재단을 해산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위안부를 소재로 한 영화 '어폴로지'를 제작한 기획사 AK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영화 상영 수익금 185만여원을 정대협이 주도해 설립한 '정의·기억재단'에 기부했습니다.

수요시위 음향을 담당한 휴매니지먼트 대표는 정대협에 '나비기금' 1천만원을 전달했습니다.

이 기금은 위안부와 마찬가지로 전쟁 피해자들인 베트남 어린이들 장학금으로 쓰입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