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1호기 원자로사고는 안전불감증과 무사안일이 낳은 사고"시민단체 진상조사 촉구

Write : 2019-05-22 15:28:39 Update : 2019-05-22 15:31:19

"한빛1호기 원자로사고는 안전불감증과 무사안일이 낳은 사고"시민단체 진상조사 촉구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 등 21개 단체가 모여 만든 '탈핵시민행동' 준비위원회는 22일 오후 서울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빛 1호기 원자로 출력급증 사고에 대해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규명 등 재발 방지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준비위는 "지난 10일 한빛 1호기에서 있었던 원자로 출력급증 사고가 벌어지고 관리 대처하는 과정 전반에 안전 불감증이 팽배해 있음이 드러났다"면서,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사상 처음으로 특별사법경찰관을 투입하고 사용정지 명령을 내렸지만, 사건의 정확한 원인과 상황에 대한 의혹은 점점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운영지침상 시험가동 중 5% 이상의 원자로 열출력이 발생하면 바로 정지 조치를 취해야 했음에도 왜 12시간이 지나서야 수동정지를 시켰는지에 대해 제대로 된 해명이 되지 않고 있으며,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문제를 파악하고도 조치를 취하는 데 너무나 많은 시간이 걸린 이유는 더욱 이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번 사건이 무면허 작업자가 원자로 제어봉을 조작하면서 발생했다는 점도 충격"이라며 "시민 안전과 직결한 핵발전소 운영을 무자격자가 조작할 수 있다는 자체가 한국수력원자력의 안전불감증과 무사안일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영광 1호기는 격납건물 철판과 콘크리트 격납건물에서 구멍이 발견되고, 지난 1월과 3월에는 화재가 발생하는 등 끊임없이 지역주민과 시민들을 불안하게 만들었다"면서 "더 이상 불안하고 위험한 핵발전소를 무책임하게 가동하지 말고 핵발전소를 문닫는 것이 최선의 재발방지 대책임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지난 10일 오전 10시 30분쯤 한빛 1호기의 제어봉 제어능력 측정시험을 진행하던 중 원자로의 열 출력이 제한치를 초과하는 상황이 발생했고, 그 과정에서 면허가 없는 작업자가 제어봉을 조작한 사실이 밝혀진 바 있습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