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8월 주택대출, 고정·변동금리 모두 올랐다

Write : 2016-09-22 10:37:36 Update : 2016-09-22 14:46:33

시중은행 8월 주택대출, 고정·변동금리 모두 올랐다

미국의 금리 인상을 앞두고 국내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상승했습니다. 변동금리와 고정금리 대출 모두 올랐습니다.

전국은행연합회에 따르면 KB국민·KEB하나·신한·우리·농협·씨티·SC 등 7개 시중은행의 8월 주택담보대출 평균금리는 연 2.71%로, 지난 7월(2.67%)보다 0.04%포인트 올랐습니다.

이들 7개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2.59~2.85% 수준입니다.

농협을 제외한 6개 은행의 평균금리가 전월에 견줘 모두 올랐습니다.

KEB하나은행은 2.61%에서 2.71%로 0.1%포인트 올라 가장 많이 치솟았습니다.

신한은행도 2.66%에서 2.75%로 0.09%포인트 올라 두 번째로 많이 올랐습니다.

이밖에 우리(0.05%포인트), KB국민(0.04%포인트), SC제일(0.03%포인트), 씨티(0.01%포인트)도 금리가 뛰었습니다.

지난 6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로 2% 중반까지 급격히 떨어졌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다시 상승 전환한 것입니다.

시장 금리를 기반으로 하는 주택담보 고정금리 대출도 오름세입니다.

신규가입자를 대상으로 하는 KB국민은행의 혼합형 고정금리는 최저 금리를 기준으로 6월 말 연 2.69%에서 8월 말 2.74%로 뛰었습니다.

KEB하나은행의 혼합형 고정금리도 같은 기간 연 2.64%에서 2.73%로, 신한은행도 연 2.69%에서 2.80%로 상승했습니다.

우리은행의 혼합형 고정금리는 6월 말 연 2.70%에서 8월 말 3.05%로 올랐습니다.

국내 주요은행에서 고정금리 대출 비중은 40% 안팎이고 나머지는 변동금리 대출입니다.

이처럼 변동금리와 고정금리 대출 금리가 모두 오르면서 빚을 진 가계는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미국이 금리 인상을 향후 지속적으로 단행한다면 한국은행도 금리 인상 카드를 꺼내 들 가능성이 커 1천300조원에 육박하는 가계부채는 국내 경제를 뒤흔드는 뇌관이 될 수 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한국어, 세계와 꿈꾸다
한국의 유산, 세계의 유산
독일인이 사랑한 한국 작가 이미륵
광복70년  미래30년 다국어 특별사이트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