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원전 "안전성 평가 보완해야"

Write : 2016-09-22 16:13:45 Update : 2016-09-22 17:01:06

국내 원전 "안전성 평가 보완해야"

최근 경주에서 규모 5.8의 강진 등 지진이 잇따르는 가운데 원자력발전의 안전성 평가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국내 원전은 지난해 운영을 시작한 신고리 3호기가 규모 7.0의 지진에 버틸 수 있개 설계된 것을 제외하고는 모두 규모 6.5의 지진에 맞춰 건설돼 있습니다.

최인길 한국원자력연구원 박사는 22일 서울대 글로벌컨벤션플라자에서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지구물리·물리탐사학회가 공동으로 개최한 특별 심포지엄에서 "원자력발전소는 설계 기준을 넘는 지진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안전성을 확보해야 하고 주기적인 평가도 받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난 뒤 정부는 국내 원자력시설에 대한 점검을 벌였습니다.

지난해에는 대전 원자력연구원 안에 있는 실험용 원자로인 '하나로'가 건물 벽체의 일부가 내진 성능 기준에 미흡한 것으로 확인돼 보강을 추진했습니다.

현재 원자력안전법령에서 원자로 시설은 지진 값 0.2g(규모 6.5)에 대비해 구조적으로 안정성을 갖춰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벽체의 성능은 0.09g(규모 5.9)∼0.19g(규모 6.4) 수준을 버틸 수 있다고 평가됐던 것이다. 지난해 운영을 시작한 신고리 3호기 등 신규 원전은 법에서 정한 지진 값보다 기준을 강화해 0.3g(규모 7.0)에도 견딜 수 있게 했습니다.

최 박사는 "최근 국내에서 일어난 강진으로 인해 국내 원전의 지진 안전성에 대한 관심이 더 높아졌다"며 "더욱 신뢰성 있는 평가를 위해 기반기술과 데이터를 확보해야 하고, 관측자료를 활용해서 더욱 신뢰성 있는 평가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한국어, 세계와 꿈꾸다
한국의 유산, 세계의 유산
독일인이 사랑한 한국 작가 이미륵
광복70년  미래30년 다국어 특별사이트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