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원화 실질가치 상승률 27개국 중 1위

Write : 2017-03-19 13:37:32 Update : 2017-03-19 16:37:58

올들어 원화 실질가치 상승률 27개국 중 1위

미국의 트럼프 정부가 한국 같은 대미 무역흑자국을 겨냥해 환율조작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한국 원화의 실질가치는 도널드 트럼프의 대통령 당선 이후 오히려 뛴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한국 원화의 실질가치 상승률은 주요 27개국 중 1위를 기록했다.

일각에선 트럼프 정부의 공세 때문에 우리 외환당국의 손발이 묶인 영향으로 보는 분석도 나온다.

19일 국제결제은행, BIS에 따르면 지난 2월 말 기준 한국 원화의 미국, 일본, 영국, 독일 등 주요 27개국 대비 실질실효환율지수는 122.34로 작년 말에 비해 3.2% 상승해 절상률 1위를 기록했다.

지난달 말 기준 지수는 2015년 5월 이후 1년 9개월 만에 최고치다.

올들어 27개국 중 14개국은 실질통화가치가 절상됐고 13개국은 절하됐다.

한국에 이어 호주 통화의 실질가치가 2.6% 올라 2위를 차지했고 스웨덴(2.3%), 멕시코(2.2%), 캐나다(2.0%) 등이 뒤를 이었다.

실질실효환율은 물가변동까지 반영된 교역상대국에 대한 각국 돈의 실질적 가치를 보여주는 지표로, 각국 수출상품의 가격경쟁력을 파악해 수출여건을 가늠하는 지렛대다.

100보다 높으면 기준연도보다 화폐 가치가 고평가됐고, 낮으면 저평가됐다는 의미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캠페인 당시부터 중국이 수출할 때 미국보다 유리하게끔 달러화 대비 위안화 가치를 떨어뜨리는 형태로 조작하고 있다며,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겠다고 공표해왔다.

미국 재무부는 매년 4월과 10월 환율보고서를 통해 대미 무역흑자가 200억 달러 이상이고, 경상수지 흑자가 해당국 국내총생산(GDP)의 3% 이상이면서, 자국 통화가치 상승을 막기 위해 한 방향으로 외환시장 개입을 반복적으로 단행하는 등 세 가지 요건을 충족하는 국가를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다.

지난해 10월 발표한 환율보고서에서 한국, 중국, 일본, 독일, 대만, 스위스 등 6개국을 환율관찰대상국으로 지정한 바 있는데 이는 환율조작국 지정의 전 단계로 해석된다.

이와 관련해 유일호 경제부총리는 17∼18일 독일 바덴바덴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에서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를 잇따라 만나 "국내 외환시장에서 당국의 일방적인 개입은 없다"면서 평가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