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무역의 경제 기여도 강화"…선언문서 보호무역 배격은 빠져

Write : 2017-03-19 13:42:04 Update : 2017-03-19 16:57:09

G20 "무역의 경제 기여도 강화"…선언문서 보호무역 배격은 빠져

G20이 무역의 경제 기여도를 강화하고 수요 진작을 위해 정책 수단을 총동원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그러나 보호무역주의 배격과 관련된 문구는 공동선언문에서 빠졌다.

G20은 현지시간 17∼18일 독일 바덴바덴에서 열린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번 회의는 독일이 의장국을 맡은 이후 처음 열린 재무장관 회의로, G20은 물론 IMF, 세계은행, OECD 등 주요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석했다.

회원국들은 단기적으로 세계 경제 성장 모멘텀이 강화됐지만 성장 속도는 여전히 다소 미약하다며 높은 불확실성과 하방 위험 상존, 낮은 생산성에 대한 장기적 저성장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공동선언문에서는 "수요 진작을 위한 확장적 재정·통화정책과 함께 성장잠재력 확충을 위한 구조개혁까지 가용한 모든 정책 조합을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최근 몇년 간 공동선언문에 담았던 '모든 형태의 보호무역을 배격한다'는 내용은 미국의 반대로 담지 못했다.

회원국들은 경제 성장을 위해 포용성과 공정성을 증진하고 불균형을 줄여나가기로 했다.

또 정책 공조 실무 그룹이 마련한 세계 경제 회복력 원칙에도 합의했다.

국제금융체제 강화를 위해서도 회원국들은 정책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회원국들은 글로벌 금융안전망을 공고히 하기 위해 IMF의 신규 대출제도 도입 검토 노력을 지지하고, 글로벌 금융안전망의 시너지 효과를 높이기 위해 지역금융 안전망과 IMF간 협력 강화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국제금융체제 강화 차원에서 G20 회원국 중 OECD에 가입하지 않은 국가들은 OECD 자본자유화 규약 참여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OECD 자본자유화 규약은 회원국의 자유로운 자본이동 거래를 보장하기 위한 규약이다. 다만 회원국들은 새로 참여 의사를 밝힌 국가들이 규약에 참여하는 데 부담이 없도록 적정 수준의 유연성을 발휘하기로 했다.

회의에 참석한 유일호 부총리는 한국의 정치상황, 북핵 문제 등에도 한국 경제와 금융시장이 안정적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회원국들이 자유무역을 추구하는 동시에 균형 잡힌 포용적 성장을 위해 무역의 혜택 배분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