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I 강화 2개월 후부터 효과···LTV는 영향 없어

Write : 2017-06-19 08:17:43 Update : 2017-06-19 09:42:08

DTI 강화 2개월 후부터 효과···LTV는 영향 없어

대출규제 수단인 총부채상환비율(DTI)을 강화하면 2개월 뒤부터 부동산 시장 안정 효과가 나타났지만, 담보인정비율(LTV) 강화는 별다른 영향이 없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한국은행 경제연구원 정호성 연구위원과 이지은 부연구위원은 19일 '주택실거래 자료를 이용한 주택부문 거시건정성 정책 효과 분석 보고서'에서 DTI 규제를 강화하면 2개월 후부터 주택가격 상승세가 잡혔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2006년 3월부터 2015년 6월까지 서울, 경기, 6대 광역시 98개구 실거래 주택가격지수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입니다.

이 기간 LTV 규제 강화는 28차례, DTI는 200차례 있었습니다.

규제 완화는 LTV 135차례, DTI 156차례였습니다.

해당 시군구 규제 한도가 5%포인트 이상 변동한 경우입니다.

분석 결과 DTI 규제를 강화하면 주택 초과수익률이 2개월 후 하락했다가 6개월 후부터 본격적으로 내려갔습니다.

초과수익률은 규제 시작 시점을 기준으로 산출한 것으로, 실제수익률에서 규제 변경이 없었을 경우 기대되는 수익률을 뺀 것입니다.

누적초과수익률은 DTI 규제를 강화하고 2개월 후부터 하향했습니다.

DTI 규제 강화시 서울, 수도권, 5대 광역시 모든 곳에서 기대한 효과가 나타났습니다.

5대 광역시는 규제 완화시에는 오히려 가격이 하락했습니다.

반면 LTV 규제 강화시에는 정책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주택가격 상승으로 주택담보 가치가 상승해서 LTV를 강화하더라도 대출가능 금액이 커지기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규제 완화시에는 DTI와 LTV 모두 정책의도 대로 효과가 나타났습니다.

정 위원은 "DTI 규제한도가 10%포인트 완화되면 주택가격을 3.80%포인트 상승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탄력성 개념이다"라고 말했습니다.

LTV와 DTI를 구분하지 않고 보면 규제 강화시 6개월 후부터 초과수익률 하락세가 유의미하게 나타났습니다.

보고서에는 서울 지역은 25개 자치구 대부분에서 주택 평균초과수익률이 플러스이던 것이 규제 강화 9개월 후에는 강남, 종로, 동대문 등 5개구를 제외하고는 마이너스가 되는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