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가뭄에 과실물가지수 4년 만에 최고

Write : 2017-06-20 08:22:17 Update : 2017-06-20 10:03:19

폭염·가뭄에 과실물가지수 4년 만에 최고

지난해 말부터 귤, 사과, 포도 등 과일 가격이 계속 오르며 과실물가지수가 4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습니다.

20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과실물가지수는 118.15로 2013년 5월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과실물가지수는 사과, 배, 포도, 귤, 딸기 등 소비자들이 자주 사 먹는 과일 15개 품목의 물가를 바탕으로 계산된다. 2015년 가격을 100으로 놓고 값을 산출합니다.

과실물가지수는 지난해 11월만 해도 96.79였습니다.

기준 연도인 2015년보다 물가가 더 쌌다는 의미입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101.60으로 오르고서 올해 들어서도 매달 상승 일로입니다.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을 보면 작년 10월(-1.6%) 이후 쭉 플러스입니다.

상승률은 지난해 11월(2.6%)부터 올해 1월(9.3%)까지 한 자릿수였다가 3월 15.3%, 4월 15.7%, 5월 19.1%로 3개월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습니다.

과실 물가가 7개월 연속 상승한 것은 2013년 1월 이후 4년 4개월 만에 처음입니다.

과일값이 지난해 말부터 고공 행진하는 것은 지난해 폭염 탓에 작황이 부진했기 때문입니다.

정부 비축물량이 풀리며 올 초 잠잠해질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지만 일찍 찾아온 더위에 여름 과일 수요가 늘며 물가 상승 폭이 확대되는 모양새입니다.

한 품목이 아니라 여러 품목의 물가가 두루 뛰었습니다.

귤이 3∼5월 각각 106.2% 상승률을 기록하며 전년보다 2배 이상 가격이 뛰었고 감도 올해 들어 매달 20% 안팎의 상승률을 보였습니다.

포도도 올 초인 1월 12.6%, 2월 14.0% 상승률로 가격 강세를 보였습니다.

이른 더위 때문에 5월 들어 수박(17.1%), 참외(10.5%)도 과일 가격 상승세에 뛰어들었습니다.

문제는 올해에도 과일 가격이 안정세로 접어들지 장담하기 어렵다는 점입니다.

최근 극심한 가뭄이 이어지고 있는 데다 올여름 폭염이 다시 찾아올 가능성도 있어서입니다.

정부도 서민 물가 안정을 위해 비상이 걸렸습니다.

정부는 19일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농산물 수급 안정 물량을 조기에 확보하고 7∼8월 농협을 중심으로 농·축산물 특별 할인판매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