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 "2020년까지 전 승용차에 '충돌방지' 장치"

Write : 2017-07-16 15:53:52 Update : 2017-07-16 16:14:36

현대·기아 "2020년까지 전 승용차에 '충돌방지' 장치"

현대·기아차가 2020년 말까지 자사 모든 승용차와 다용도 차(RV) 모델에 긴급 상황에서 차가 스스로 제동하는 기능을 넣습니다.

현대·기아차는 16일 전방충돌방지보조(FCA) 장치를 모든 승용 차종에 기본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FCA는 센서로 앞쪽 차량 등을 인식, 충돌이 예상되면 운전자에게 경고하고 브레이크를 자동으로 작동해 충돌을 피하거나 피해를 줄이는 장치입니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에 따르면 FCA를 장착한 차량의 추돌 사고가 이를 장착하지 않은 차량보다 25.2% 적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현대·기아차의 FCA는 앞서 2014년 이 기술을 적용한 제네시스가 미국고속도로보험협회(IIHS) 시험에서 충돌회피장치 항목 최우수(Superior) 등급을 받으면서 기술력을 인정받은 바 있습니다.

현대·기아차는 내년 출시되는 신차부터 FCA를 기본 탑재하고, 앞으로 신차·개조차·연식변경 모델에 기본 적용할 방침입니다. 대상 차종은 승용차와 RV 모든 모델로, 경차도 포함됩니다. 택시, 소형 상용차(포터·봉고)의 경우 우선 옵션(선택사양)으로서 FCA가 제시됩니다. 이후 소상공인, 택시 사업자 등의 의견 수렴을 거쳐 이들 차종에도 FCA를 기본 적용하는 방안이 검토됩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