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폐기된 화페 1조7천억 원…새 돈 교체에 304억 원 들어

Write : 2017-07-16 17:07:53 Update : 2017-07-16 17:07:53

올해 폐기된 화페 1조7천억 원…새 돈 교체에 304억 원 들어

올해 한국은행이 폐기한 화폐가 1조7천억원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폐기한 손상화폐는 1조7천77억원으로 작년 하반기보다 1천87억원(6.8%) 늘었다. 반기 기준으로 2015년 상반기(1조7천341억원) 이후 2년 만에 최대 규모다.

폐기된 화폐는 낡아서 쓰기 어렵게 된 경우가 대부분이다. 손상화폐 중 지폐(은행권)는 1조7천63억원(2억6천만장), 동전(주화)은 13억9천만원(5천만개)이 각각 폐기됐다.

지폐를 종류별로 보면 만원권이 1조4천110억원으로 82.7%를 차지했다. 그다음으로 5만원권 1천98억원(6.4%), 천원권 995억원(5.8%), 5천원권 861억원(5.0%) 등의 순이다. 동전의 경우 100원짜리가 4억9천만원(35.5%)으로 가장 많았다.

한은이 손상화폐를 새 돈으로 교체하는 데 소요된 금액은 304억원이다. 올해 상반기 일반인이 한은에서 교환한 손상화폐는 9억6천500만원으로 작년 하반기보다 9천500만원(10.9%) 늘었다

손상사유로는 화폐보관 방법의 부적절이 4억5천800만원(47.4%)으로 절반에 가까웠고 불에 탄 경우가 3억5천700만원(37.0%)이다.

한은은 돈을 장판 밑이나 마룻바닥, 논밭, 비닐봉지 등에 보관했다가 훼손된 사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일반인이 한은에 교환을 의뢰한 지폐의 액면 총액은 10억3천만원이지만 실제로 교환 받은 금액은 9억6천500만원이다. 일부는 반액 또는 무효로 판정됐기 때문이다.

앞·뒷면을 모두 갖춘 지폐는 남은 면적이 원래 크기의 4분의 3 이상이면 액면 금액을 전액 지급한다. 남은 면적이 원래 크기의 5분의 2 이상이면 액면가의 절반을 지급하고 5분의 2에 미달하면 교환이 불가능하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