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70년 만에 '신격호 시대' 막 내렸다

Write : 2017-08-10 08:25:23 Update : 2017-08-10 09:46:31

롯데그룹, 70년 만에 '신격호 시대' 막 내렸다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95) 총괄회장이 롯데 계열사 중 마지막까지 등기임원 직위를 유지하던 롯데알미늄 이사에서도 물러났습니다.

1966년 롯데알미늄의 전신인 동방아루미공업을 세운 지 51년 만입니다.

이로써 한일 롯데 계열사 중 신 총괄회장이 등기임원으로 이름을 올린 곳은 한 곳도 남지 않게 됐습니다.

9일 롯데에 따르면 롯데알미늄은 이날 이사회를 열어 기타비상무이사 임기가 만료되는 신 총괄회장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의했습니다.

신 총괄회장의 기타비상무이사 임기는 9일 종료됩니다.

롯데 관계자는 "95세의 고령인 신 총괄회장이 1∼2년 전부터 임기가 만료된 주요 계열사 이사직에서 자연스럽게 물러나는 수순을 밟아왔다"며 "앞으로 그룹의 명예회장으로서 역할을 하시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공식적인 지위에 있지 않더라도 신 총괄회장의 창업정신인 '기업보국'을 계승해 국가경제에 기여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신 총괄회장의 한정후견인인 '사단법인 선'과 협의해 창업주에 대한 예우와 지원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롯데알미늄 이사회가 신 총괄회장의 이사 임기를 연장하지 않은 것은 그가 95세의 고령이어서 정상적인 사무처리 능력이 부족할 뿐 아니라 최근 대법원이 신 총괄회장에 대해 한정후견인을 지정하도록 결정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신 총괄회장은 지난해 롯데제과와 호텔롯데 이사직에서 물러난 데 이어 지난 3월에는 롯데쇼핑과 롯데건설, 5월에는 롯데자이언츠 등기이사직도 내려놓는 등 자연스럽게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는 수순을 밟아왔습니다.

특히 지난 6월에는 롯데그룹의 모태이자 한·일 롯데그룹의 지주회사격인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직에서 물러나면서 2선 퇴임을 공식화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