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KAI 대책반 꾸려…경영개입도 검토한다

Write : 2017-08-10 09:02:50 Update : 2017-08-10 10:30:52

수출입은행, KAI 대책반 꾸려…경영개입도 검토한다

수출입은행이 분식회계 의혹을 받는 한국항공우주산업에 대주주 자격으로 본격 경영개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수은은 경영관리단을 파견하는 등 KAI를 효율적으로 관리·감독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습니다.

이미 김성택 경영기획본부장을 반장으로 재무, 기획, 법무, 구조조정 부문 임직원 10명으로 구성된 KAI 관련 대책반을 꾸렸습니다.

대책반은 검찰 수사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한편 향후 위험을 예측하고 시나리오별 대비책을 마련합니다.

수은은 KAI 구매 체계와 향후 수주에 문제가 있는지도 살핍니다.

수은은 하성용 전 사장 사임으로 공석인 KAI 대표이사 선임에도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대표이사 선임은 이사회 사안이기 때문이다. 수은 관계자는 "검찰 수사결과에 따라 KAI 상황이 나빠질 수 있어 대책반을 만들어 대주주로서 역할을 하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수은은 KAI 주식 2천574만5천964주(26.41%)를 보유한 최대주주입니다.

지난해 5월과 올해 6월 산업은행으로부터 KAI 주식을 현물출자를 받은 덕분입니다.

수은이 대우조선해양 지원으로 재무건전성 악화가 우려되자 산업은행이 우량 평가를 받는 KAI 주식을 넘겨 준 것이었습니다.

당시 주식 1조1000억원어치를 받으면 수은 국제결제은행 자기자본 비율이 0.8%가량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하지만 이후 상황이 돌변했습니다.

KAI가 방산비리 의혹에 분식회계 혐의까지 받게 돼 6월 말 현물출자를 받을 때 1주당 가격은 6만4천100원이었으나 9일 종가 기준으로 3만9천500원까지 떨어졌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