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 판매잔고 '사상 최대' 수준…증권사 70% 판매

Write : 2017-08-10 09:02:54 Update : 2017-08-10 10:33:15

펀드 판매잔고 '사상 최대' 수준…증권사 70% 판매

국내 금융권에서 판매하는 펀드 잔고가 500조원에 다가서며 '사상 최대' 수준으로 불어났습니다.

이 중 증권사에서 판매된 펀드 규모가 320조원을 넘어서 비중이 70%에 달했습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공모와 사모를 합친 전체 펀드 판매 잔고는 6월 말 현재 459조6천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펀드 잔고는 5월 말 471조9천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하고서 일부 환매로 소폭 줄어들었습니다.

금융권별로 증권사의 펀드 판매 잔고가 4월에 사상 처음으로 320조원 선을 돌파하고선 3개월째 320조원대를 유지했습니다.

증권사 펀드 판매 잔고는 4월 말 331조7천억원, 5월 말 332조원, 6월 말 321조1천억원 등입니다.

반면 은행의 펀드 판매 잔고는 올해 1월 말 100조원에서 2월 말 99조원 수준으로 줄어들고선 6월 말 현재 99조4천700억원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증권사와 은행권 간 펀드판매 잔고 격차는 5월 말 233조2천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하고서 6월 말 221조6천억원으로 다소 좁혀졌습니다.

증권사가 전체 펀드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05년 2월 71.8% 이후 12년여 만인 지난 4월 말 70%를 돌파하고선 6월 말 69.9%를 나타냈습니다.

반면 은행권의 펀드 판매 비중은 2007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지속해서 낮아져 6월 말 21.6%에 그쳤습니다.

권역별 펀드판매 잔액을 보면 2008년 6월 말 증권사 174조원, 은행 150억원으로 24조원가량 차이가 났습니다.

그해 10월 말 기준 증권사(153조원)와 은행(138조원) 간 판매 잔액 격차는 15조원에 불과했습니다.

금융회사별 펀드 판매 잔고는 한국투자증권이 53조9천790억원으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습니다.

다음으로 신한금융투자 37조4천300억원, 미래에셋대우 37조4천250억원, 국민은행 19조990억원, NH투자증권 17조5천650억원 등의 순이었습니다.

주식형 펀드 판매액만 놓고 보면 미래에셋대우가 6조4천530억원으로 가장 많고 국민은행 6조3천750억원, 한국투자증권 6조1천420억원, 신한은행 3조900억원, 우리은행 2조3천910억원, KEB하나은행 2조8천330억원 등 순으로 주로 은행들의 판매고가 높습니다.

주식형 펀드는 안정적인 채권형 펀드 등 다른 유형보다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높은 상품으로 꼽힙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