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지주 공식 출범…신동빈 '원톱' 지배체제 강화

Write : 2017-10-12 11:01:16 Update : 2017-10-12 13:49:39

롯데지주 공식 출범…신동빈 '원톱' 지배체제 강화

롯데그룹의 모태회사인 롯데제과를 중심으로 4개 상장 계열사의 투자부문이 합병된 '롯데지주 주식회사'가 12일 공식 출범했습니다.

이로써 롯데는 복잡한 지배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2015년부터 지속적으로 천명해온 지주회사 체제로의 전환 과정을 마무리 짓고 새로운 출발선에 서게 됐습니다.

이번 지주회사 체제전환으로 롯데제과 등 4개 회사가 상호보유하고 있던 지분관계가 정리되며 순환출자고리는 기존 50개에서 13개로 대폭 축소됩니다.

경영 투명성은 더욱 높아지고 주주가치도 제고될 전망입니다.

롯데지주는 롯데제과, 롯데쇼핑,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등 4개사를 투자부문과 사업부문으로 인적분할한 뒤 롯데제과의 투자부문이 나머지 3개사의 투자부문을 흡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분할합병비율은 롯데제과 1을 기준으로 롯데쇼핑 1.14, 롯데칠성음료 8.23, 롯데푸드 1.78입니다.

롯데지주의 자산은 6조3천576억원, 자본금은 4조8천861억 규모입니다.

롯데지주에 편입되는 자회사는 총 42개사이며, 해외 자회사를 포함할 경우 138개사가 됩니다.

앞으로 공개매수, 분할합병, 지분매입 등을 통해 편입계열사 수를 확대할 예정입니다.

롯데지주의 대표이사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황각규 롯데그룹 경영혁신실장이 공동으로 맡습니다.

롯데지주는 지주회사가 별도의 사업 없이 자회사의 지분을 보유하고 관리하는 순수지주회사입니다.

자회사의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한 경영평가와 업무지원, 브랜드 라이선스 관리 등의 역할을 하게 됩니다.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그룹의 사업역량을 구축하기 위해 신규사업 발굴 및 인수·합병 추진 등을 수행할 계획입니다.

순환출자고리 해소로 지배구조가 단순화됨으로써 경영투명성 제고와 함께 사업과 투자부문 간의 리스크가 분리됨에 따라 경영효율성 역시 높아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신동빈 회장의 롯데그룹 경영권도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