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연구원·해외IB 한국 성장률 2%대 후반 vs 정부·IMF 3.0%

Write : 2017-10-12 16:43:25 Update : 2017-10-12 16:49:46

LG연구원·해외IB 한국 성장률 2%대 후반 vs 정부·IMF 3.0%

올해 한국경제 성장률을 둘러싼 정부와 민간기관의 전망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LG경제연구원 등 국내 민간기관과 해외 투자은행들은 2%대 후반을 예상하지만 정부와 국제통화기금은 3% 성장률이 가능하다는 입장입니다.

LG경제연구원은 12일 '2018년 국내외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국내 경제는 하반기부터 경기 상승 흐름이 다소 약해지고 있다"며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8%로 제시했습니다.

지난 7월에는 전망치를 종전보다 0.3% 포인트 높은 2.9%로 발표했지만, 이번에는 0.1% 포인트 떨어뜨렸습니다.

올해 하반기 투자 활력이 꺾이면서 경기의 상승 흐름이 점차 둔화하고 있다는 진단을 내놓았습니다.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5%로 석 달 전보다 0.2% 포인트나 낮아졌습니다.

북핵 문제와 관련된 지정학적 불안이 소비 및 투자심리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다른 민간기관인 현대경제연구원은 지난 9일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7%로 발표했습니다.

해외 IB들의 시각도 비슷합니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9월 말 기준으로 바클레이즈, JP모건, 골드만삭스, 노무라, HSBC 등 9개 주요 투자은행의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 평균은 2.8%로 전월과 같았습니다.

바클레이즈와 씨티은행은 각각 2.9%를 제시했고 HSBC와 노무라는 2.7%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반면,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실물경제에 대해 "큰 틀에서 3% 성장경로에서 움직이고 있다"며 "다만 민간에서 걱정하는 모습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고 차관은 "북핵 리스크 등에 과도하게 불안해할 필요가 없는 상황"이라며 수출과 설비투자가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고 금융시장 역시 안정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IMF도 지난 10일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한국의 올해 GDP 성장률 전망치로 3.0%를 제시했습니다.

이는 지난 4월 전망 당시와 비교해 0.3% 포인트 올라간 수치입니다.

IMF는 글로벌 무역 회복세가 한국경제에 호재가 될 것으로 봤습니다.

한국경제 성장률은 2014년 3.3%를 기록한 뒤 2015년과 작년에는 각각 2.8%에 머물렀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