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기업협회 "정부 660억 원 지원 수용, 추가 지원 요구"

Write : 2017-11-13 15:00:01 Update : 2017-11-13 15:02:28

개성공단기업협회 "정부 660억 원 지원 수용, 추가 지원 요구"

개성공단기업협회가 개성공단 입주기업 피해에 대한 정부의 660억 원 지원을 일단 수용하고, 추가 지원책을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13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비상대책 총회를 열고 정부의 660억 원 지원책에 대한 동의 여부를 표결에 부친 끝에 '동의'로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날 총회에는 130여 개 개성공단 입주기업이 참석했으며 표결에는 100여 개 기업이 참여했습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표결 결과를 반영해 '정부의 660억 원 지원책을 수용하지만, 추가 지원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공문을 작성해 늦어도 14일까지 정부에 보낼 예정입니다.

이날 총회에서는 정부가 지난 10일 추가 지원책을 발표하면서 "지원금 지급은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밝힌 것 때문에 지원책 동의 여부를 놓고 격론이 벌어졌습니다.

일부 참가자들은 "660억 원을 지원받겠다고 동의할 경우 추가 지원을 받을 수 없는 것 아니냐"며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 비대위원장은 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정부의 지원책이 이번이 마지막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앞서 개성공단기업 비대위에 정부 지원책에 대한 기업들의 의견을 모아 전달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비대위는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와 총회를 열어 기업들의 의견을 수렴했습니다.

정부는 지난해 2월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따른 대응으로 개성공단 전면중단을 결정한 뒤 입주기업에 그동안 5천173억 원 지원을 결정하고 이를 집행해왔습니다.

이런 지원액은 정부가 실태 조사를 거쳐 확인한 피해액(7천861억 원)의 65.8% 수준으로, 660억 원이 추가 지원되면 총 지원액은 피해액의 74.2%인 5천833억 원이 됩니다.

개성공단기업 비대위는 지난해 2월 개성공단 가동이 중단된 다음 공단 입주사의 3분의 1이 폐점·휴업 상태로 고사 직전이라고 파악했습니다.

비상대책위원회는 매출 급감과 신용도 하락 등으로 입주 업체의 경영 상황이 악화해 유동성 위기가 심화하고 있다며 자금 지원과 함께 각종 금융 세제 지원도 요구하고 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