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갈등' 끝났다…유통업계, '유커 모시기' 경쟁

Write : 2017-11-13 15:15:17 Update : 2017-11-13 15:26:00

'사드 갈등' 끝났다…유통업계, '유커 모시기' 경쟁

한중 관계 개선으로 중국인 관광객 복귀 기대가 커지는 가운데 유통업계가 대 중국 마케팅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최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 해빙 분위기 속에 중국인 매출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롯데백화점은 이달 들어 하루 평균 중국인 매출이 전월보다 20% 늘어 마이너스 폭이 개선되고 있다고 13일 밝혔습니다.

롯데백화점은 백화점 내부에 중국인 대상 고지물과 광고를 확대하고 중국 최대 여행사인 씨트립과 광고 협의를 진행 중입니다.

또 그동안 중단했던 웨이보, 웨이신 등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 운영 재개도 검토 중입니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20일부터 중국 은련카드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구매금액의 10%를 롯데상품권으로 증정합니다.

12월에는 중국 최대 모바일 결제수단인 알리페이로 결제하는 중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구매금액의 12% 상당을 롯데상품권으로 줍니다.

이달부터는 씨트립 여행사를 통해 방문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무료로 VIP 라운지를 이용하게 해주고 구매금액의 5%를 롯데상품권으로 증정하고 있습니다.

내년 3월부터는 은련카드와의 제휴를 통해 핸드폰 결제 시스템인 은련카드 퀵패스를 도입할 예정입니다.

신세계백화점 본점 중국인 매출은 플러스로 돌아섰습니다.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지난달 본점 중국인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3% 증가했습니다.

중국 국경절 연휴였던 지난달 1∼8일 본점 중국인 매출은 전년 국경절 대비 20% 늘었습니다.

사드 갈등 해소가 본격화된 이달(1∼10일) 들어서는 본점 중국인 매출이 23.6% 늘었습니다.

광군제가 포함된 지난 10∼11일 주말 매출은 37.7%까지 증가했습니다.

신세계백화점 중국인 매출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본점의 경우 사드 보복이 본격화한 지난 4월부터 중국인 매출이 급감했습니다.

6월에는 -18.4%까지 떨어지는 등 6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다가 10월부터 플러스로 전환했습니다.

중국인 매출 회복세가 예상보다 일찍 나타나자 신세계백화점은 중국인 관광객을 겨냥한 유커 마케팅을 본격적으로 선보인다고 밝혔습니다.

14일에는 중국인 파워블로거 왕홍을 초청해 본점 본관 외관에 장식된 크리스마스 장식을 웨이보로 생중계할 예정입니다.

연말까지 주말마다 중국인 고객이 은련카드로 50만원 이상 결제 때 구매금액의 10%를 상품권으로 증정합니다.

또 씨트립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는 중국인 고객에게 신세계백화점 전 브랜드에서 사용할 수 있는 5% 할인 모바일 쿠폰도 제공합니다.

면세점업계는 한류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롯데면세점은 남성그룹 방탄소년단을 새 모델로 선정했다고 13일 밝혔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후원사인 롯데면세점은 중국과 미국 등 세계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방탄소년단과 함께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신라면세점은 최근 걸그룹 레드벨벳을 모델로 발탁해 'K-뷰티' 전파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국내외 젊은층에 인기 있는 동방신기, 샤이니 등의 한류 스타들을 모델로 선정해 중국, 일본, 동남아시아 국가 등을 대상으로 한류 관광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