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한국 성장률 3.0%→3.2%…재정확장·완화적 통화정책 유지해야"

Write : 2017-11-14 16:08:04 Update : 2017-11-14 16:10:56

IMF "한국 성장률 3.0%→3.2%…재정확장·완화적 통화정책 유지해야"

국제통화기금이 우리 경제가 올해 3.2%, 내년 3.0%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타르한 페이지오글루 아시아태평양국 과장을 단장으로 하는 IMF 미션단은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 1일부터 한국 정부 등과 진행한 연례협의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IMF는 우선 한국 경제의 올해 성장률을 3.2%로 또다시 0.2%포인트 상향조정했습니다.

앞서 IMF는 지난달 발표한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한국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4월 전망 대비 0.3%포인트와 0.2%포인트 높인 각각 3.0%를 제시했습니다.

IMF는 "한국의 단기전망은 고조된 지정학적 긴장에도 개선되고 있다"며 "경제성장은 2016년 하반기의 둔화 이후 올해 들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진단하고, "경기순환적 회복세는 지속될 것"이라며 올해 3.2%, 내년 3.0%의 성장률 전망치를 내놨습니다.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올해 국내총생산 대비 5.6%로 예상했으며, 가계부채는 금융안정 리스크 요인이지만 현재까지는 거시건전성 정책들이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IMF는 그러나 한국경제가 구조적 문제로 인해 견조하고 지속가능한 장기성장으로 복귀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IMF는 "잠재성장률은 1990년대 초반의 7%에서 3% 이하로 하락했다"면서 이는 부정적인 인구구조 및 생산성 증가 둔화, 양극화와 불평등 심화 등에 기인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와 비교해 현저하게 높은 노인 빈곤, 청년 실업 문제에다 불충분한 사회안전망, 노동시장 및 대기업·중소기업 이중구조가 이러한 불평등을 야기하는 주요 원인으로 분석됐습니다.

IMF는 또 "한국은행은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고 밝히는 한편, 최근 경제성장 모멘텀을 유지하는 상황에서 적극적인 구조개혁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노동시장 정책의 근간으로 정규직에 대한 유연성 확대, 실업자에 대한 강력하고 포용적인 사회안전망 구축, 적극적 노동시장 정책을 축으로 하는 유연안정성을 도입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IMF는 문재인 정부의 혁신 지원 및 생산성 증대 정책을 바람직한 것으로 평가하면서 "한국이 10년 이내에 OECD 기술선진국과 격차를 없애는 수준으로 규제 부담을 추가적으로 완화할 경우 10년간 연간 잠재성장률을 0.3%포인트 이상 증가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