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가계대출 90.3조 늘어 증가세 둔화…신용대출은 급증

Write : 2018-01-10 15:56:48 Update : 2018-01-10 16:11:50

지난해 가계대출 90.3조 늘어 증가세 둔화…신용대출은 급증

지난해 정부의 부동산 대책 여파로 주택 거래가 줄어들면서 가계대출 증가세도 상당 부분 꺾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인터넷 전문은행 출범 등 영향을 받아 신용대출이 가파르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금융위원회와 한국은행은 10일 2017년 가계대출·금융시장 동향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지난해 은행과 보험, 상호금융, 저축은행, 새마을금고 등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90조3천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2016년의 123조2천억원보다 줄어든 수치입니다.

12월 중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5조9천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3조3천억원 줄었습니다.

은행권 가계대출은 기타대출 중심으로 증가세를 이어갔습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766조8천억원으로 1년 사이 58조8천억원 증가했습니다.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 속도는 2015년(+78조2천억원), 2016년(+68조8천억원)보다 꺾였습니다.

그중 주택담보대출(570조1천억원)은 37조1천억원 증가했고 마이너스통장·신용대출·상업용 부동산 대출 등으로 구성된 기타대출(195조8천억원)은 21조6천억원 늘었습니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2015년(+70조3천억원), 2016년(+55조8천억원)보다 줄었지만 기타대출 증가액은 2008년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래 역대 최대였습니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 증가 둔화에는 8·2 대책 영향이 있었다"면서 "작년 인터넷 전문은행이 출범하고 일부 은행에서 저리 신용대출을 많이 취급하며 기타대출이 증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해 12월 한 달로 보면 은행권 가계대출은 11월보다 4조1천억원 늘었습니다.

가계대출 증가액은 10월 +6조9천억원, 11월 +6조7천억원으로 6조원대를 이어가다가 증가세가 한풀 꺾였습니다.

주택담보대출은 2조8천억원 늘었습니다.

증가액은 11월(+3조원)보다 감소했습니다.

신규아파트 입주 물량이 증가하며 중도금 대출 상환이 늘어난 탓에 증가 규모가 축소했다고 한은은 설명했습니다.

기타대출은 1조3천억원 늘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