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땅콩회항 '뒷북' 대응…징계위 소집

Write : 2018-05-18 08:08:14 Update : 2018-05-18 09:29:36

국토부, 땅콩회항 '뒷북' 대응…징계위 소집

국토교통부가 지난 2014년, 대한항공의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 당시 관련자들을 이제서야 징계하겠다고 나섰습니다.

2014년 12월 뉴욕공항에서 대한항공 여객기에 탑승한 조현아 당시 부사장이 견과류 서비스를 문제 삼아 여객기를 탑승 게이트로 되돌리게 하고 박창진 사무장을 내리게 했습니다.

국민적 질타를 받은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의 주요 내용입니다.

국토부가 18일 이 '땅콩회항' 사건에 대한 징계위를 소집합니다.

사건 발생 3년 5개월여만입니다.

징계 대상은 조현아씨와 조종사였던 서 모 기장, 그리고 당시 대한항공의 객실 담당 임원입니다.

국토부는 조종사에 대해선 부당한 지시를 그대로 따른 점, 조현아 씨는 기장과 협의한 일이라고 거짓 진술한 점, 객실 담당 임원은 승무원 등을 회유, 협박해 사태를 축소하려 한 점에 대해 각각 책임을 물을 예정입니다.

하지만 대한항공에 재발 방지 대책을 제출하라는 것 말곤 이렇다 할 대응이 없던 국토부가 뒤늦게 징계절차에 들어간 것에 대해선 여론의 비판을 피해가긴 어려워 보입니다.

국토부는 외국 국적자인 조현민 전 전무가 진에어의 등기이사로 재직했던 사안에도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또 국토부 감독관은 땅콩 회항과 관련한 내부 수사 자료를 대한항공에 유출해 징계를 받기도 했습니다.

[Photo : KBS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