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금리인상 신중 판단…경기변동 대응력 높일 필요도"

Write : 2018-06-12 10:39:15 Update : 2018-06-12 10:56:54

이주열 "금리인상 신중 판단…경기변동 대응력 높일 필요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하반기 통화 정책 완화 정도의 추가 조정 여부를 신중히 판단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주열 총재는 12일 한국은행 창립 68주년 기념사에서 "성장과 물가 흐름,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와 그에 따른 금융안정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총재는 "국내 경제가 견실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지만 수요 측면에서 물가상승 압력이 아직 크지 않으므로 통화정책 완화 기조를 유지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이 과정에 금융 불균형이 커질 수 있는 점과 긴 안목에서 경기변동에 대응하기 위한 통화정책 운용 여력을 늘려나갈 필요가 있는 점을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금리가 너무 낮으면 금융위기와 같이 어려운 상황에 닥쳤을 때 조정할 여력이 적기 때문입니다.

이 총재는 또, 올해 하반기 금융안정에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재는 "우리나라는 대외건전성이 양호하기 때문에 신흥국들의 금융불안이 전이될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해외 리스크 요인들이 함께 현재화될 경우 파급효과 향방을 정확히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경제 성장 전망에 대해선 "고용 부진과 일부 신흥국 금융불안 등으로 불확실성이 높지만 앞으로도 4월에 본 전망경로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고용부진은 일부 업종 업황개선 지연 이외 노동시장 이중구조와 같은 구조적 요인에도 기인하고 있다"며 "자본이나 기술집약적 산업 등 특정부문에 크게 의존하는 성장은 외부 충격시 우리 경제 복원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총재는 경제 구조개혁 필요성에도 목소리를 높이며, "경제가 성장세를 보일 때 구조개혁이 속도감 있게 추진돼야 한다"며 "구조적 취약성을 해소하는 노력을 미루면 중장기적으로 훨씬 엄중한 상황에 놓이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 총재는 또 하반기에는 내년 이후 적용할 물가안정 목표를 점검하고, 남북관계에 상당한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북한경제 관련 연구결과를 토대로 중앙은행에 요구되는 새로운 역할을 미리 준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Photo : KBS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